본문 바로가기

최형규 최형규 중앙일보 부데스크

홍콩(2005~2010년)과 베이징(2012~2015) 특파원을 지냈습니다. 그래서 이론의 중국이 아닌 현장의 중국을 쫓고자 합니다. 문제도 답도 모두 현장에 있지 않던가요.

FOLLOW
SNS로 공유하기
메일

이슈

#최형규 기자의 인기글

검색어 입력폼
최신 기사 더보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