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20 Fall of the Gangnam Left? | 강남좌파와 국뽕

2019.07.26 80 5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Fall of the Gangnam Left? | 강남좌파와 국뽕

* CHOI MIN-WOO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It was around 2006 that the Gangnam Left were first openly mentioned. It is the Korean version of rich liberals, similar to Champagne socialists or the Caviar left. Yonsei University’s sociology professor Kim Ho-ki said Gangnam symbolizes social prestige and clashes with the conventional image of leftists. It’s also a mockery that they advocate equality on the surface yet are hypocrites who are looking out for their own interests.

강남좌파가 공개적으로 처음 회자된 건 2006년경이다. 해외에서 샴페인 사회주의자, 캐비어 좌파 등으로 불렸던 ‘배부른 진보’의 한국판이었다. 김호기 연세대 교수는 “강남이 사회적 위세(prestige)를 상징한다는 점에서 기존 좌파 이미지와 충돌한다”고 평했다. 겉으론 평등을 외치지만 뒤로는 잇속을 챙기는 위선을 꼬집는 비아냥이기도 했다.


President Moon Jae-in’s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ho Kuk, a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of law at the time, is considered to have contributed to diluting the negative image of the Gangnam Left. Chonbuk National University’s journalism professor Kang Joon-mann wrote in his 2011 book that Cho’s strengths were “handsome appearance, the competent and sophisticated image and the cool stance of admitting that he is a Gangnam Left.” As a professor, Cho said, “It is a mechanical mind set to assume that rich people are conservative and poor people are leftists.” The group became more influential as the liberal 386-generation has become the high-income professionals. The Gangnam Left has become a fantasy of average people who reject the irrationality of the existing order and embrace vulnerable people while enjoying a comfortable life.

강남좌파의 부정적 이미지를 희석시키는 데엔 당시 조국 서울대 교수가 일조했다는 평가다. 강준만 전북대 교수는 2011년 자신의 책에서 “잘 생긴 외모, 유능하고 세련된 느낌, 강남좌파임을 인정한 ‘쿨한’ 자세” 등을 조국의 강점으로 꼽았다. 조 교수 스스로도 “부유하면 보수, 가난하면 좌파라는 건 기계적 생각”이라고 했다. 진보적 색채의 386세대가 고소득 전문직으로 이동한 것도 힘을 실어줬다. 어느새 강남좌파는 부조리한 기존 질서에 저항하지만, 어려운 이들을 보듬으면서도 풍요로운 삶을 영위하는, 일반인의 로망이 됐다.


But the weight of a public servant might have been heavy even for the Gangnam Left. I find Cho’s latest Facebook postings quite puzzling. He wrote, “What’s important is whether you are patriotic or benefiting the enemy” on July 18, “Those denying the Supreme Court’s ruling on wartime forced labor are Japanese collaborators” on July 20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simultaneously playing the roles of diplomat Seo Hee [a wise diplomat in Goryo Dynasty (918-1392)] and Admiral Yi Sun-shin in Joseon Dynasty (1392-1910)” on July 21. Hanshin University Prof. Yoon Pyeong-jung said it was contradictory that a Gangnam Left advocating freedom openly expressed nationalist and totalitarian concepts that he despised.

그런 강남좌파도 공직자라는 무게는 버거웠을까. 최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 쏟아낸 말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중요한 것은 애국이냐 이적이냐”(18일) “일제 징용 대법원 판결 부정하면 친일파”(20일) “문재인 정부는 서희와 이순신 역할을 동시에 수행”(21일) 등이다. “자유로움을 표방하는 강남좌파가 그토록 혐오하던 국가주의적, 전체주의적 사고를 여과 없이 표출했다는 점에서 이율배반”(윤평중 한신대 교수)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뽕'과 다를 바 없다는 얘기다.


New York University’s political science Prof. Bernard Manin said that the reality that we witness today is only the rise of new elites and fall of other elites. Has the effect of the Gangnam Left expired?

버나드 마넹 뉴욕대 정치학 교수는 “오늘날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현실은 새로운 엘리트의 부상과 다른 엘리트의 퇴조일 뿐”이라고 말했다. 강남좌파도 어느새 시효가 다한 걸까. 시중엔 “이번에 조국이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됐다”는 말이 적지 않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