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65 How to achieve national unity l 한국의 국민통합은 누가 하나

2019.05.08 55 3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How to achieve national unity

With Crown Prince Naruhito ascending to the throne and the Reiwa era kicking off, Japan feels like it is off to a fresh start. It is the first time in 202 years that a Japanese emperor has been replaced through abdication. The atmospher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funeral-like mood in the first year of Heisei 30 years ago, after the death of Emperor Hirohito opened a new era.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와 레이와(令和) 시대 개막에 일본 열도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생전 퇴위’로 왕이 바뀌는 건 202년 만이다. 왕(히로히토)의 죽음으로 새 시대가 열렸던 30년 전 헤이세이(平成) 원년의 초상집 분위기와는 딴판이다.


Japanese people feel especially compassionate toward former Emperor Akihito, who decided to abdicate. There is a moment the Japanese people vividly remember, and it is often shown on NHK News these days. When Emperor Akihito and his wife visited a senior facility in Tokyo in the early days of his reign, he played a game of rock, paper, scissors, with the loser having to massage the shoulders of the winner. The emperor lost the game and pretended to rub the shoulders of an old woman who won.

퇴위를 결단한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지금의 상왕)에게 보내는 일본 국민의 시선은 그래서 더 애틋하다. 국민들이 특히 선명하게 기억하는 장면이 있다. 요즘에도 NHK 뉴스에 자주 등장한다. 재위 초기 도쿄의 노인시설을 찾은 아키히토 왕 부부의 모습이다. 가위바위보에서 진 사람이 승자의 어깨를 안마해 주는 게임에 왕이 직접 참가했다. 게임에서 진 왕은 상대편 할머니의 어깨를 양손으로 주무르는 시늉을 했다.


Because the scene was so unusual for the time, the royal court was shocked. A veteran reporter at Mainichi Shimbun covering the royal family wrote that the aides who served Emperor Hirohito in the Showa era were especially shocked. This was unthinkable in Hirohito’s time.

당시엔 이 모습이 너무나 파격적이어서 왕실 내부의 충격이 컸다고 한다. 다년간 왕실 취재를 담당해온 마이니치 신문의 베테랑 기자는 칼럼에서 “쇼와(昭和)시대 일왕(히로히토)을 오랫동안 모셔온 측근들이 특히 충격이 컸고 (일왕과 동행한) 왕비를 비판하는 보도까지 흘러나왔다”고 회고했다. 패전 이듬해인 1946년에야 신격을 부인하는 ‘인간 선언’을 했던 부친 히로히토의 시대엔 상상도 못 했던 일이었다.

Akihito did not stop there. He was seen kneeling on a stadium floor and consoling earthquake victims, and, over time, people became used to his modest behavior. Being a symbol of national unity, Japanese media credited the former emperor for molding the image of a Japanese emperor his own way. Naruhito’s first pledge on May 1 was to think about the people, approach the people and fulfill his duty as the symbol of uniting the nation according to the constitution.

하지만 아키히토 왕은 멈추지 않았다. 체육관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지진 피난민을 위로하며 스스로를 계속 낮췄다. 국민들도 이 모습에 점점 익숙해졌다. 일본 헌법상 ‘국민통합의 상징’인 그가 자신만의 스타일로 ‘국민통합의 일왕상(像)’을 정립해 나간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평가한다. 지난 1일 나루히토 왕의 첫 다짐도 “항상 국민을 생각하며 국민에게 다가가면서, 헌법에 따라 일본국과 국민통합의 상징으로서 책무를 완수할 것을 맹세한다”였다.

It is clearly awkward that the Japanese people uniformly praise the emperor, as Japan invaded Korea during the Meiji era and tormented Korea with war during the Showa era. Yet I envy the vitality across Japanese society with the presence of a symbol of national unity and a new era.

메이지(明治)시대에 나라를 빼앗기고, 쇼와 시대에 전쟁의 광기에 신음했던 한국인들에게 일왕을 향한 일본인들의 획일적인 열광은 분명 어색하다. 하지만 국민통합 상징의 존재감, 새로운 시대를 맞아 사회 전체에 넘쳐나는 활력이 부러운 것도 사실이다.


Two years into a new administration, long-standing evils are still a controversial issue in Korea. Those who should work for national unity actually divide the nation. I interviewed Kyoto University Prof. Hiroshi Nakanishi about Korea-Japan relations in the new Reiwa era and he said that Japan needs to enhance their understanding of the diversity of the Korean society.

정권이 출범한 지 2년이 지났지만 한국에선 아직도 ‘적폐냐 아니냐, 우리 편이나 아니냐’는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게다가 국민통합의 듬직한 언덕이 되어야 할 이들이 오히려 편 가르기 논란의 발화점이 되고 있다. 최근 ‘레이와 시대 한ㆍ일관계’를 주제로 인터뷰했던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 교토대 교수는 “일본이 한국 사회의 다양성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At a time when Japanese want to respect the diversity of Korean society, I am depressed of our reality in which that diversity is not respected.

일본인들조차 한국 사회의 다양성을 더욱 존중하겠다는데, 정작 한국에선 그 다양성이 존중받지 못하는 현실이 우울하기만 하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