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28 세금으로 늘린 일자리…여기서도 소외된 청년들

2019.03.14 101 14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No time for champagne

세금으로 늘린 일자리…여기서도 소외된 청년들

The good news is that new jobs are finally on the upswing. The bad news is that a close look at the stats shows no real turnaround from the gloomy job situation of the past two years. Though the total number of jobs went up, it was mostly thanks to the government’s push to create jobs in the public sector with taxpayers’ money. Sustainable jobs in the manufacturing sector are not being created at all. In fact, employment among our young generation went from bad to worse as the benefits from the government’s hefty spending primarily went to the elderly.

모처럼 취업자가 크게 늘었다. 하지만 거품을 걷어내고 취업자 면면을 들여다 보면 악화일로를 걷던 고용상황이 개선 추세로 돌아선 것과는 거리가 멀다. 세금으로 만든 일자리만 크게 늘었을 뿐 지속가능한 좋은 일자리인 제조업 등 민간고용은 여전히 부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가 재정을 풀어 늘린 일자리 혜택이 주로 고령층에 돌아가면서 청년층의 고용 상황은 오히려 더 나빠졌다.


According to data from Statistics Korea, jobs for the over-60 age group increased by 397,000 in February — the largest growth since 1983. That likely played a big part in the increase of jobs for all age groups to 263,00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last year. Yet the growth owes much to the government’s early implementation of a plan to create 260,000 jobs for the elderly. Though the government succeeded in improving employment numbers through fiscal tools, that can hardly represent an actual improvement in our depressing job situation as the increase was focused on short-term, low-paying jobs in the public sector.

통계청이 어제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60세 이상 취업자는 1983년 이후 36년만에 가장 큰 폭인 39만 7000명이 늘어 전체 취업자 증가(26만3000명, 지난해 2월 대비)를 주도했다. 정부가 26만명 규모의 노인 일자리 사업을 조기 시행하면서 지난 1월 실업자로 잡혀있던 노인 구직자가 대거 취업자로 바뀐 영향이다. 정부가 돈으로 고용시장을 떠받치면서 당장 지표는 좋아졌지만 공공부문 단기 일자리라 진정한 고용상황 개선으로 보기는 어렵다.


Last yea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vowed to offer 10.35 million won ($9,137) to each young job seeker who wanted to work for small- and mid-size companies across the country. This year, the government went so far as to forcefully assign our young job seekers to public institutions as part-timers.

In reality, however, our youth are still suffering the worst-ever unemployment. The jobless rate for people in the 15-to-29 age group has dropped to 9.5 percent — down 0.3 percent compared a year ago. At first glance, that looks like an improvement. But that’s an illusion because their overall unemployment rate stood at a whopping 24.4 percent when you take into account college students, for instance, who are trying to find jobs, yet are not counted as the jobless. The 24.4 percent unemployment rate is the highest since 2015 when the Statistics Office started to collect data on the age group.

정부는 지난해에도 청년실업 대책이라며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연 1035만원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을 내놓은 것으로도 모자라 공공기관에 단기 알바 채용을 할당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고용 분식'을 시도했다. 하지만 청년층이 지금 맞닥뜨리고 있는 현실은 최악의 고용한파다. 지난달 15~29세 청년 실업률은 1년 전보다 0.3%포인트 떨어진 9.5%였다. 수치상 개선된 것처럼 보이지만 착시효과에 불과하다. 취업준비생 등 사실상 실업자(체감실업률)를 보여주는 확장실업률은 24.4%로, 201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며 악화했기 때문이다.


Nevertheless, Hong Nam-ki, finance minister and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cted as if buoyed by the turnaround. The government can improve employment figures temporarily with the people’s taxes, but it cannot solve the problem in a fundamental way; we urge the government to abandon faulty economic policies — including rapid hikes in the minimum wage — and create sustainable jobs. We owe it to our young.

이런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취업자 수 '깜짝' 증가에 반색하는 모습이다. 나랏돈을 퍼부으면 일시적으로 고용 지표를 개선할 수는 있겠지만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단기 노인 일자리로 국민들 눈을 잠시 가릴 생각 말고 지금이라도 잘못된 정책 기조를 바로잡아 지속가능한 일자리 정책을 펼쳐야 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