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팟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 구독신청 18,998 715 코리아중앙데일리 원어민 에디터가 직접 읽어주는 영어 뉴스. 하루 3분으로 고급 영어를 만나보세요.(영어/한글 동시 제공)

에피소드 197

NEW E.197 A confession from a top star 2019.11.18 66 1
KOREA JOONGANG DAILY

톱스타의 고백

On July 1, 2005, actress Brooke Shields wrote a column in the New York Times. The iconic actress of the 1980s and 90s wrote about her postpartum depression. She struggled with infertility and had an in-vitro fertilization procedure in order to have her first daughter. Right after giving birth, she fell into an unexpected depression.

2005년 7월 1일, 뉴욕타임스에 배우 브룩 실즈의 칼럼이 실렸다. 영화 ‘블루라군’으로 1980~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실즈가 쓴 칼럼 주제는 다름 아닌 산후우울증이었다. 실즈는 난임으로 고생하다 2003년 시험관아기 시술로 첫 딸을 얻었다. 출산 직후 생각지도 않은 우울증이 찾아왔다.

At first, she thought she was simply tired, but the condition grew worse. She recalled that she could not even stand hearing her baby cry and felt afraid the moment her husband handed her the baby. She said that she felt like dying. One day, she was driving with her baby and felt tempted to crash into a wall. She also discussed her experience of treatment. She said she wouldn’t have been the happy mother she was today without antidepressants and therapy.

처음엔 그저 잠시 피곤한 거라 생각했지만 갈수록 상태는 나빠졌다. 그는 “아기 울음소리를 견딜 수가 없고 남편이 아기를 건네는 순간이 두려웠다. 죽고 싶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어느 날 아이를 차에 태우고 운전하던 실즈는 벽으로 돌진하고 싶다는 충동에 사로잡히기까지 했다. 실즈는 치료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항우울제 복용과 상담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지금처럼 행복한 엄마가 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Shields suggested that pediatricians and Ob-Gyn doctors should instruct new mothers with signs of postpartum depression about symptoms and treatments. She testified in front of Congress to support a bill that would require depression screenings to women before and after giving birth. A celebrity’s public acknowledgement of her depression immediately caught a lot of attention. Many American mothers found out that they were not the only ones and started treatment.

이후 실즈는 “소아과ㆍ산부인과 의사가 산후우울증 징후를 보이는 ‘신입 엄마’들에게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출산 전후 여성에게 우울증 선별검사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지지하기 위해 의회에 나서 증언도 했다. 톱스타의 우울증 공개 고백은 즉각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수많은 미국 엄마들이 “나만 그런 게 아니었다”는 위안을 얻었고 치료를 시작하게 됐다. 산모에 대한 우울증 선별검사는 그렇게 도입됐다.

I envy America’s example. Every year, 610,000 Koreans suffer from depression. It is a common condition, but people don’t say openly that they are suffering. Ignorant ideas like “You can get better if you are determined” or “You are depressed because you are well off” are widespread. Nine out of ten patients suffer alone. Some end up making extreme decisions. I hope Korean celebrities would step forward and have a good influence in Korea too.

미국의 사례는 부럽기 그지없다. 해마다 61만명의 한국인이 우울증을 앓는다. 흔한 병인데도 드러내놓고 “아프다”는 소리를 못한다. 사회 전반에 “마음을 굳게 먹으면 나아진다”라거나 “배부르고 한가해서 그렇다”는 무지한 인식이 깔린 탓이 크다. 10명 중 9명이 혼자 앓는다. 그러다 극단적 선택에 이르기도 한다. 실즈가 그랬듯, 우리나라에서도 ‘선한 영향력’을 행사해줄 셀럽이 나와주길 바라본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6 Nature’s eye on admissions 2019.11.15 122
KOREA JOONGANG DAILY

네이처가 본 한국 수능

“More South Korean academics caught naming kids as co-authors. The practice was probably used to improve the children’s chances of securing a university place,” wrote Nature.

‘더 많은 한국 교수들이 아이들을 논문의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렸다가 적발됐다. 이런 관행은 아마도 아이들의 대학 입학 기회를 높이기 위해 이용됐을 것이다.’

The internationally acclaimed journal may have known that the day of the college entrance exam in Korea was approaching. Or it followed up with the corruption involved in professors’ papers and the Cho Kuk scandal involving admissions fraud. On Nov. 12, two days before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Nature published a story on Korean professors’ listing their children’s names on papers in the online news section. The problems with college admissions in Korea and the unethical practice of the professors were exposed to the academia around the world.

세계적 학술지가 한국의 대학 입시 날을 알고 그랬을까. 아니면 교수 논문 비리와 ‘조국 사태’를 쭉 지켜본 끝이어서 그랬을까. 수능을 이틀 앞둔 12일 네이처가 온라인 뉴스 코너에서 자녀의 이름을 논문에 올리다 적발된 한국 교수들의 복마전 스토리를 보도했다. 한국 입시의 문제점과 교수들의 부도덕이 전 세계 학계에 낱낱이 까발려진 셈이다.

Citing the announcements of the Education Ministry, the story delivers the problematic practice of professors including their children in authorship. But at the end of the story, it quotes professors at KAIST and Sungkyunkwan University to say what it actually wants to say. “My impression is that this practice is more widespread than we might think.” “I don’t like colleges emphasizing publications in admission process because high school students cannot be involved in research seriously, and because publication achievement can be misused for admission.”

네이처 기사의 형식은 교육부의 발표를 인용해 교수 자녀 논문 비리 문제를 담백하게 전달하고 있지만, 말미에 KAIST와 성균관대 교수의 코멘트 인용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을 전달했다. “이런 관행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게 퍼져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교생이 연구과정에 제대로 참여할 수도 없고, 또 학술지 게재 논문이 입학에 잘못 사용될 수 있으니 대학 입시에 논문 실적을 활용하는 것은 찬성할 수 없다.”

Mark Zastrow, the author of the article in Nature, is known as a Korean American. He is the one who heralded the Korean government’s unreasonable actions to international academia with a series of reports on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suing KAIST Dean Shin Sung-cheol on charges of embezzlement and breach of duty last year. After the reports, scientists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spoke up to criticize the ministry’s unreasonable actions. Once again, the science-related ministries and academia in Korea were disgraced in the international journal this year.

네이처 기사를 쓴 마크 재스트로 기자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성철 KAIST 총장을 고발한 사건을 연속으로 보도하면서 한국 정부의 무리수를 세계 학계에 알린 인물이다. 당시 보도 이후 한국은 물론 세계 과학자들이 과기부의 무리한 고발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국 과학기술 정책 부처와 학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계적 학술지에 망신을 당한 꼴이다.

On Thursday, high school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ook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CSAT), with flights halted to reduce noise and companies’ work hours delayed. Countless sons and daughters went to their test sites to conclude their three years of struggles through high school. A countless number of parents who could not offer their sons and daughters a chance to do internships at renowned universities so as to help them get admitted to top colleges were only praying that their kids did their best to get high scores in the CSAT. In the meantime, some professors disgraced the country’s honor externally and made average people feel frustrated internally. That’s why the admission corruption of the privileged social elites should be punished as a warning to others.

오늘은 1년에 한 번 날아오르던 비행기도 멈추고 출근시간도 늦춰진다는 세계 유일 수학능력시험의 날이다. 이 땅의 수많은 아들·딸은 이제 고교 3년의 몸부림을 매듭지으러 고사장으로 간다. 전국 곳곳의 ‘강남’에 ‘스카이캐슬’이 난무한다고 하지만, 논문은 고사하고 인턴 자리 하나도 소개해준 적 없는 무능한 수많은 아빠ㆍ엄마는 도리없이 그저 마음으로만 이들을 응원할 뿐이다. 그 사이 일부 직업인 교수들은 밖으로 나라의 명예를 더럽혔고, 안으로 평범한 시민들을 절망하게 했다. 특권을 등에 업은 사회 지도층의 입시 비리를 일벌백계(一罰百戒)해야 할 이유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5 Not the U.S. we thought we knew 2019.11.14 70 2
KOREA JOONGANG DAILY

미국은 없다

There is, of course, the United States, but the United States we thought we knew is no longer. I was assured of that when I met geopolitical strategist Peter Zeihan, who is known for his provocative straight talk. He said it was his first visit to Korea. When I asked what interested him about Seoul, he pointed out the far-right protests. He asked why protestors had U.S. flags. I said that’s because they value the Korea-U.S. alliance. But he responded that the United States for Korea did not exist any more. The signs in front of the Deoksu Palace saying “Koreans Love Trump and Americans” and “Korea-U.S. Alliance Forever” seem to be meaningless.

미국은 물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그 미국이 이젠 없단 얘기다. 도발적 직설로 유명한 지정학 전략가 피터 자이한을 지난달 만나며 확신했다. 방한이 처음이라는 그에게 서울의 흥미로운 장면을 묻자 태극기집회를 꼽은 그가 되물었다. “그 집회에서 성조기는 왜 나와?” 한ㆍ미 동맹을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답하자 그는 이렇게 말했다. “저런. 한국을 위한 미국은 이제 없는데.” 덕수궁 대한문 앞 ‘한국인은 트럼프와 미국인을 사랑한다’ ‘한ㆍ미 동맹은 영원하다’는 플래카드가 무색했다.

He said that the United States spent money and time playing the role of world police because it needed oil from the Middle East, but things have changed now that America attained the dream of energy independence with shale gas. While it will defend its pride as the superpower, the United States is not interested in keeping the world order, and Korea needs to find a way to survive on its own. I asked him how it is different from keeping a Ferrari in the garage and not driving it. He said that driving it would only cost money, and just showing it off was better. Will the United States as we know it return after business-minded Trump’s era ends? He said that Trump was only the beginning.

요지는 이렇다. 미국이 세계의 경찰 노릇을 하며 돈과 시간을 팍팍 들인 것은 중동의 석유가 필요했기 때문인데, 이제 셰일가스로 에너지 자급의 꿈을 이뤘기에 판이 바뀌었다는 것. 세계의 1등 국가 자존심은 지키겠지만 미국은 세계 질서 유지에 관심이 없고, 한국은 이제 무소의 뿔처럼 혼자 살 길 찾아가야 한다는 것. 이렇게 항변해봤다. 최신 성능 페라리를 차고에만 넣어두는 것과 뭐가 다르냐고. 그는 “몰고 나가면 돈만 드는데, 과시만 하는 게 실속 차리는 것”이라 답했다. 사업가 기질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대가 저물면 우리가 알던 미국이 돌아오지 않을까? 또 돌직구. “트럼프는 이제 신호탄일 뿐이야.”

Of course, it is Zeihan’s personal opinion. But experts on the United States generally say it’s only the beginning considering the new isolationist trend of U.S. foreign policy. It is about time to say farewell to the image of the United States fixed in the minds of so-called liberals and conservatives in Korea.

물론 자이한의 개인적 의견이다. 그러나 최근 미국 외교의 신고립주의 노선 추이를 보면 이제 시작이라는 게 미국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한국의 소위 진보, 일명 보수 세력 마음속에 굳어진 미국의 이미지에 작별을 고할 때가 됐단 얘기다. 대낮에 미국대사관저에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는 이들 마음속 ‘악덕 미국’도, 피로서 한국을 언제까지나 지켜줄 ‘선한 미국’도 이제 없다.

The United States has evolved. Regardless of the ideological spectrum, we need to devise what real pragmatic diplomacy is for Korea in 2019. Short-tempered diplomacy or transparent diplomacy is a shortcut to a downfall, while it may help getting votes for now. We should show wisdom for the decision of the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that will expire in just nine days.

미국은 진화했다. 이념 스펙트럼을 떠나 2019년 대한민국을 위한 진정한 실용외교가 뭔지 머리를 맞대야 한다. '버럭 외교'도, 속이 빤히 들여다뵈는 '유리알 외교'는 망국의 길이다. 당장 표 결집엔 반짝 효과를 낼 수 있을지 몰라도. 당장 열흘 앞으로 닥친 한ㆍ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결정부터 현명함을 보여야 한다.

I had written a series in 2015 titled “Diplomacy is Jazz: Time for Flexible Strategy.” I cited American diplomat Richard Holbrooke who said diplomacy is “endless variations on a theme.” Four years have passed and the administration has changed, but it is painful that his words are still valid. Has Korea really changed from the 19th century if we still keep on playing rock and roll diplomacy of being stiff and loud? The United States is no longer what we know. If you don’t know, there is no Korean diplomacy or Korea.

2015년 썼던 기획기사의 제목은 ‘외교는 재즈다… 강ㆍ약 넘나드는 유연한 전략 펼칠 때’였다. 미국의 정통 외교관 리처드 홀브룩이 남긴 “하나의 테마를 다르게 변주하는 게 외교”라는 말에서 따왔다. 4년이 지났고, 정권도 바뀌었지만 여전히 유효한 말이라 아프다. 뻣뻣하게 버티고 목소리만 큰 로큰롤 외교만 한다면, 19세기 구한말에서 우린 뭐가 더 나아졌을까. 우리가 알던 미국은 없다. 그걸 모르면 곧, 한국 외교도, 한국도 없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4 ‘Authoritarianism we’ve never seen’ 2019.11.13 141
KOREA JOONGANG DAILY

“한 번도 보지 못한 권위주의”

“The Chinese Communist Party is shaping a new vision of authoritarianism, one the world has not seen for an awfully long time,” said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on Nov. 8, fiercely criticizing China’s communist system at the ceremony for the 30th anniversary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He warned “we are in a competition of values with unfree nations,” and said “The wall is no more.”

“세계가 한 번도 보지 못한 새로운 버전의 권위주의를 만들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베를린 장벽붕괴 3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지난 8일 중국 공산당 체제를 맹렬히 비난했다. 그는 “자유국가는 자유롭지 못한 나라와 가치 경쟁을 하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장벽을 없애자(The wall is no more)”고 주장했다.

U.S. Vice President Mike Pompeo attacked the new Great Wall of China. When he spoke at the Wilson Center on Oct. 24, he said, “From the Party’s great firewall in cyberspace or to that great wall of sand in the South China Sea, from their distrust of Hong Kong’s autonomy, or their repression of people of faith all demonstrate that it’s the Chinese Communist Party that has been “de-coupling” from the wider world for decades.” He claimed that China’s opening was a mere declaration, and China still has built a wall against the world.

마이클 펜스 미국 부통령은 새로운 만리장성을 공격했다. 지난달 24일 윌슨센터 연설에서 “인터넷 만리 방화벽, 남중국해의 모래 만리장성, 홍콩 자치의 파괴, 신앙 탄압”을 열거하고 “중국 공산당이 세계로부터 ‘디커플링(탈동조화)’ 해왔다”고 단언했다. 중국의 개방은 선언에 불과할 뿐 세계와 담을 쌓고 있다는 주장이다.

China is responding to attacks from the United States by reinforcing its system. The so-called “China solutions” were passed at the Fourth Plenum. A total of 55 items in 13 areas covering politics, law, administration, economy, culture, military, unification, foreign policy and surveillance were proposed. The core ideas are one-party governance, the people’s democracy and co-ownership.

미국의 공세에 중국은 체제 다지기로 응수했다. 4중전회(4차 중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른바 ‘차이나 솔루션’을 결의하면서다. 당·정치·법치·행정·경제·문화·민생·사회·환경·군대·통일·외교·감찰 등 13개 분야, 55개 각론으로 구성된 ‘중국 방안’을 제시했다. 일당 통치·인민 민주·공유제가 핵심이다.

Pro-government scholars are speaking up freely. I met Jin Canrong, a professor and associate dean of th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Renmin University of China, at an open seminar on Oct. 31. He said that America’s “Taiwan card” has crossed the Maginot line, and if a military clash occurs in Taiwan, China has the upper hand in the first island chain of Okinawa, Japan, Taiwan and the South China Sea. He argued that China would pay a price, but it would be China’s victory in the end. If the clash happens, he warned, the United States would fall from being a global superpower to a regional power in the Americas overnight due to credit bankruptcy.

관변학자의 발언은 고삐가 많이 풀렸다. 지난달 31일 공개 세미나에서 진찬룽(金燦榮)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을 만났다. 진 교수는 “미국의 대만카드가 마지노선을 넘고 있다”며 “만일 대만에서 군사충돌이 벌어지면 제1도련(島鏈·오키나와-대만-남중국해) 안에선 중국이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도 대가를 치르겠지만 최종적으론 중국의 승리”라며 “그렇게 되면 미국은 신용파산으로 하룻밤 사이 세계대국에서 아메리카 지역 대국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His based his argument on the DF-17 and DF-100 missiles presented at the military parade on China’s National Day last month. “It means that China is getting ready to use regular missiles included in strategic strikes” and “any hostile power against China is in danger within the first island chain.” He sounded as if he was ready to push the launch button.

그는 그 근거로 지난달 국경절 열병식에 선보인 둥펑(東風)-17과 둥펑-100 미사일을 내세웠다. “전략타격 대오에 포함된 정규(常規) 미사일은 (핵과 달리) 사용을 준비한다는 의미”라며 “제1도련 안에선 중국의 어떤 적대세력도 모두 위험하다”고 했다. 곧 발사버튼을 누를 듯한 어조였다.

American academia is just as aggressive. Last month, Kurt Campbell, former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and Ely Ratner, executive vice president and director of studies at the Center for a New American Security (CNAS), published “China Reckoning” on foreign affairs last year. The subtitle was “How Beijing Defied American Expectations.” They argued that the U.S. policy on China for the Chinese Civil War, the Korean War and the Vietnam War was a series of misjudgment, and urged for a more vigorous offensive.

미국 학계도 만만치 않다. 지난해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엘리 라트너 신미국안보센터장과 포린 어페어스에 '중국 심판'을 실었다. ‘베이징은 미국의 기대를 어떻게 거역했나’가 부제다. 중국내전·한국전쟁·베트남전 당시 미국의 중국정책은 오판의 연속이었다며 더 이상은 안 된다고 강공을 촉구했다.

The news about an imminent U.S.-China trade deal after their first-round negotiations and the news about their fierce hegemony rivalry coexist today. While Korean diplomacy focuses on North Korea, a new normal in world order is shaping.

미·중 무역 ‘1단계 협상’의 타결이 임박했다는 소식과 격렬한 패권경쟁 뉴스가 공존하는 요즘이다. 한국외교가 북한만 보는 사이 세계 질서의 뉴노멀이 뿌리를 내리고 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3 The Moon boom 2019.11.12 80 2
KOREA JOONGANG DAILY

규제의 역설 생각의 전염

People talk about someone having made money from real estate or stocks. Stories of this kind go around like a virus and become contagious. As asset prices go up further, those not yet participating in the market feel a deeper sense of relative deprivation. When people irrationally jump in, the market becomes overheated and prices surge.

부동산이나 주식 가격 상승으로 누군가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가 돈다. 바이러스가 퍼지듯 그 이야기는 여러 사람에게 다양한 전염을 일으킨다. 자산 가격은 더욱 오르고 시장 비참여자의 상대적 박탈감은 커진다. 사람들이 비이성적으로 뛰어들며 시장은 과열되고 가격은 폭등한다.

This is what Nobel Prize-winning economist and Yale University professor Robert Shiller called the “contagion of ideas.” He explained that the mechanism of mass psychology fans asset bubbles. He called the mob psychology the “zeitgeist.” The real estate market in Korea seems to have caught the “contagion of ideas.” In Gangnam, southern Seoul, a house costs 100 million won ($85,837) per pyeong (36 square feet). During the two years and six month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median sale price of an apartment in Seoul rose by 44 percent. After 27 neighborhoods in Seoul were designated as areas where a sales price ceiling will be applied for private housing on Nov. 6, money flowed. What encourages the contagion of ideas and reinforces the zeitgeist of “real estate never loses” is ironical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has been waging a war on real estate. While it has churned out 17 real estate policies so far, they actually resulted in the opposite effect. It is the irony of regulation that ignores the basic economic theory of supply and demand.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로버트 쉴러 예일대 교수가 주장하는 ‘생각의 전염’이다. 이성적 판단이나 합리적 분석 없는 군중 심리가 자산 버블을 키우는 매커니즘을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이런 군중심리를 ‘시대정신’이라고 일컬었다. 한국의 부동산 시장도 ‘생각의 전염’에 걸린 모양새다. 최근 서울 강남 지역에 평당 1억원의 주택이 등장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6개월 동안 서울 지역 아파트 중위 매매가는 44%나 올랐다. 지난 6일 서울지역 27개 동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지정하자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를 노린 ‘로또 분양’에 돈이 몰려들고 있다. 조정대상 지역에서 해제된 부산에는 이미 ‘부동산 싹쓸이’가 등장하며 과열 양상이 빚어지고 있다.

After facing the boomerang effect of its real estate policies, the government may need to pay heed to what Robert Shiller claimed in his book “Irrational Exuberance.” He said that government policies to intervene in the market by closing or limiting the market are sometimes effective, but are not valid as solutions and that the policies should be in a form of giving people chances to invest in bigger and freer markets and encouraging freer transactions.

‘생각의 전염’을 부추기며 부동산 불패의 시대정신을 강화하는 것은 역설적이게도 ‘부동산과의 전쟁’에 나선 문재인 정부다. 출범 이후 17개의 부동산 정책을 쏟아냈지만 오히려 부작용과 역효과만 만연한 듯하다. 경제의 기본 원리인 수요와 공급 원칙을 무시한 ‘규제의 역설’이다. 정책 부메랑에 직면한 정부에 필요한 이야기는 이런 것이 아닐까. “(버블에 대응하려) 시장을 폐쇄하거나 제한하여 시장을 간섭하는 정책은 몇몇 매우 특별한 환경에서는 명백히 효과적이지만 해결책으로는 유효하지 않다. 국가의 정책은 사람들에게 더 크고 더 자유로운 시장에 투자할 기회를 주고 더 자유로운 거래를 촉진하는 형태로 나타나야 한다.”(로버트 쉴러『비이성적 과열』)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2 The road ahead 2019.11.11 139 3
KOREA JOONGANG DAILY

타다에 혁신은 없다

Volkswagen, the largest automotive maker in the world, has been testing Level 4 automated driving in real-word driving conditions in Hamburg, Germany. “Level 4” self-driving is the state where no driver attention is needed in automated driving, according to the U.S.-based 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 standards.

세계 최대 완성차 업체 폴크스바겐은 지난 4월부터 독일 함부르크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실제 주행 시험을 진행 중이다. ‘레벨4’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자율주행 기준으로 운전자의 개입 없는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이다.

Construction to extend the test bed for self-driving cars by 9 kilometers (5.6 miles) is in progress in Hamburg for completion next year. The V2X infrastructure and signal system are improved to facilitate the automated driving system. The municipal authority is preparing conditions to enable actual road driving to get data for future mobility.

함부르크시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자율주행차 주행이 가능한 테스트베드를 9㎞ 연장하는 공사도 진행 중이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차량 대 사물(V2X) 인프라를 구축하고 신호 시스템도 개선했다. 시 당국은 “미래 모빌리티(이동성)를 위한 데이터 구축을 위해 실제 도로 주행이 가능하도록 여건을 마련했다”고 했다.

Tada was never able to innovate. With the controversy that lasted over a year, it never had the chance to innovate. It didn’t show more potential than a taxi service that is a bit more expensive and does not refuse customers. Or it couldn’t. The key in future mobility is to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by spending less for more efficient travel. But Tada could not attain the goal on its own.

‘타다’는 혁신적이었던 적이 없었다. 1년 넘게 논란을 계속했지만 결과적으로 그렇다. 좀 더 비싼 택시, 승차 거부 없는 택시 이상의 잠재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아니, 보여줄 수 없었다.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은 더 적은 자원 소비와 더 효율적인 이동수단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이다. 그런데 ‘타다’ 혼자 이 목표를 달성할 순 없다.

Hamburg, California and many cities in China are testing mobility because they know the “two birds” will turn into sustainable mobility and a gigantic market. Tada could not be innovative because of the government authorities and their regulations, the legislators who did not do what they are supposed to do and the politicians who didn’t want to lose votes in the upcoming election and neglected the future.

함부르크시가,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그리고 중국의 여러 도시가 모빌리티 실험에 나서는 건, 이 ‘두 마리 토끼’가 지속 가능한 이동성은 물론 거대한 시장으로 탈바꿈할 것을 알고 있어서다. ‘타다’가 혁신적일 수 없었던 건, 규제투성이인 정부 당국과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입법자들과 당장 코앞의 선거를 앞두고 표를 잃지 않으려 미래를 외면한 정치인 때문이다.

With Uber causing controversy, Sweden is requiring all Uber drivers to get a taxi license. In Stockholm, Uber, taxis, Lime and trams coexist. The future is made by all members of the society. If the Tada situation is a sign of things to come, Korea will face challenges ahead.

스웨덴은 우버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우버 운전자에게 택시기사 면허 취득을 의무화했다. 스톡홀름 시내에는 우버와 택시, 라임과 트램이 공존한다. 미래란 구성원 모두가 만들어 가는 것이다. 이대로라면 ‘타다’는 지금까지 그랬듯, 앞으로도 혁신적일 리 없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1 The economy of subscriptions 2019.11.08 123 2
KOREA JOONGANG DAILY

‘구독’과 ‘좋아요’

Subscriptions are booming everywhere. YouTubers never fail to ask viewers to “subscribe,” and news and content on internet portals all comes with the option to subscribe. Subscriptions are not only for newspapers and magazines. Products and services can be subscribed to as they charge a certain fee to users for regular supplies. A good example is Netflix, which offers various content, including movies and TV series, for about 10,000 won ($8.60) a month.

여기저기 구독 바람이 거세다. 유튜브 영상마다 ‘구독을 부탁드린다’는 멘트가 빠지지 않고, 인터넷 포털의 뉴스와 콘텐트에도 구독을 할 건지 말 건지 선택하라는 표시가 따라다닌다. 신문과 잡지에만 국한하는 구독이 아니다. 요즘엔 사용자가 일정 금액을 내고 주기적으로 제공받는 것이라면 그게 상품이든 서비스든 구독이라고 한다. 월 1만원 안팎의 비용을 내면 영화·드라마 등 입맛에 맞는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넷플릭스가 대표적이다.

The so-called subscription economy has become a trend, starting with content to almost all other areas such as food, supplies and luxury goods. The subscription economy is said to be the new blue ocean. Companies find it attractive as it can cover many areas and provide a regular income. However, it is also very unstable. Users can change their minds and unsubscribe anytime easily. It also lacks the concept of customer loyalty or frequent patronage. The subscription economy is different from existing deliveries or paid services, as it conveniently provides what customers like. It offers “curated” recommendations based on big data analysis by artificial intelligence (AI).

콘텐트 분야를 필두로 먹거리와 생필품, 사치품까지 거의 모든 영역에서 이런 방식의 거래가 일어나자 ‘구독경제’란 용어가 생겨 대세로 자리 잡았다. 구독경제는 새로운 블루오션이라고 한다. 기업 입장에선 사업 대상이 많은 데다 정기적으로 수입이 딱딱 들어오는 구조라 이보다 매력적일 수 없다. 하지만 한편으론 이 만큼 불안한 것도 없다. 사용자의 마음이 바뀌어 언제든 손가락 하나로 구독을 해지할 수 있다. 충성 고객이나 단골의 개념도 희박하다. 구독경제가 기존 정기배송이나 유료 서비스와 가장 다른 점은 ‘내 취향에 맞는 것을 골라’ 편리하게 제공한다는 점이다. 인공지능(AI)이 빅데이터를 분석해 추천, 큐레이션해 주는 것이다.

What is important here is value. There should be something that makes users feel happy or special beyond the level of simply interesting, convenient and affordable. The subscription economy works when value is greater than the price that customers pay and when the price is greater than the costs of the providers. Sometimes, traditional good deeds and nice messages give value, and strong conviction and sincere delivery add values. AI still cannot imagine and read the complex individual desires and psychology and translate them into value. The “like” button always found next to “subscribe” may be a sign that the value of the subscription economy depends on people’s hearts.

여기서 중요한 게 가치다. 흥미롭고 편리하고 저렴한 것을 넘어 구독을 통해 자신의 삶과 생활이 더 즐거워지거나 특별해진다고 느끼게 하는 뭔가를 얹어야 한다. ‘가치 > (소비자) 가격 > (제공자) 비용’ 이라야 구독경제가 성립된다. 때로는 전통적인 선행과 응원 메시지가 가치를 부여하고, 꿋꿋한 소신과 정성스런 배송이 가치를 더하기도 한다. 복잡 미묘한 개개인의 욕구와 심리를 상상하고 읽어내 가치로 풀어내는 일은 아직 AI가 해줄 수 없는 영역이다. ‘구독’ 옆에 늘 ‘좋아요’가 있는 것은 구독경제의 가치가 사람의 마음에 달렸다는 걸 나타내는 징표일지 모른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90 A long way to go 2019.11.07 111 2
KOREA JOONGANG DAILY

구순 한국 감독 환대한 런던 영화 팬들

“I act kindly, but I don’t know much about women. So my wife always complains,” said movie director Kim Soo-yong. The director in his 90s sat in his wheelchair and talked with his audience at the Regent Street Cinema in London on Nov. 1. The discussion took place shortly after his 1965 film “The Seashore Village” was screened at the opening of the 14th London Korean Film Festival. The classic movie about the hard life of a widow in a seashore village was well-received by the audience that felt it “delicately depicts women in discord and fights.”

“친절하게 대하지만 실은 나는 여자를 잘 모릅니다. 그래서인지 마누라한테도 항상 욕 얻어먹고 살고 있어요. (웃음)” 지난 1일(현지시간) 저녁 영국 런던 도심 리젠트스트리트 극장- 아흔을 넘긴 김수용 감독이 휠체어에 앉아 관객과 대화를 나눴다. 그의 1965년 작 ‘갯마을'이 제14회 런던한국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직후다. 남편을 잃은 해안가 마을 과부의 기구한 삶을 다룬 고전 영화인데 “갈등과 다툼 등 여성에 대해 섬세하게 묘사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Celebrating the centennial of Korean cinema, the Korean Cultural Centre UK presented 60 Korean movies from different periods at the film festival. One member of the audience told Kim, who directed 109 films in his career, that the 1996 thriller movie “Fargo” may have been influenced by him. Kim said that when he shot the film, there was no technology or funding to shoot the scene where a fishing boat was sinking. The audience needs to be alert when watching movies today, but they can doze off through half of his movie and still understand it, he added.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주제로 이 영화제를 개최한 주영한국문화원은 시대별 대표작 60여 편을 소개하고 있다. 109편을 연출해 산 증인으로 꼽히는 김 감독에겐 “영화 ‘파고'를 봤는데 감독님의 영향을 받은 것 같다"는 구체적인 질문이 객석에서 나왔다. 김 감독은 “당시에는 어선이 바다에서 침몰하는 장면을 찍을 기술도 돈도 없었다. 요즘 영화는 정신을 바짝 차려야 따라갈 수 있지만, 지금 보신 내 영화는 반쯤 졸아도 이해가 될 것"이라며 흐뭇해했다.

The director seemed surprised as foreign viewers showed interest in classic Korean movies that many young Koreans are unfamiliar with. Kim said that for Q&A sessions after screenings in other countries, more than half of the audience leaves, and he was grateful to the London audience for staying. Director Chung Ji-young, who presented “Nambugun: North Korean Partisan in South Korea,” was asked where he got the inspiration from and how he would do it if he were to make the film again today. Chung said he actually wants to ask the audience why they came to see Korean movies.

한국에서도 젊은층은 낯설어할 고전에까지 해외 관객들이 관심을 보이자 오히려 감독들이 놀라는 눈치였다. 김 감독은 “다른 나라에선 영화가 끝난 뒤 제작진과의 질문 시간이 되면 반 이상이 나가는데, 여러분은 대부분 남아계셔서 고맙다”고 했다. 김 감독과 함께 영화 ‘남부군’을 선보인 정지영 감독도 관객으로부터 “영화의 영감은 어디에서 받았느냐” “지금 다시 영화를 만든다면 어떻게 표할 것 같으냐"는 질문을 받았다. 정 감독이 “왜 이렇게 한국 영화들을 보러 오시는지 오히려 제가 묻고 싶다"고 할 정도였다.

Korean culture is common in London nowadays. As well as BTS’s hugely successful concerts at Wembley Stadium, Korean films, arts and music also get more exposure. The Tate Modern, the center of modern art in Britain, is holding the biggest retrospective exhibition of Paik Nam June since he died. Saatchi Gallery, a gateway to success for emerging artists, offers shows of young Korean artists.

런던에서 한국 문화가 소개되는 빈도는 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웸블리 구장 콘서트의 열기는 말할 것도 없고 영화와 미술, 음악 등 분야도 다양하다. 현대 미술의 중심으로 꼽히는 테이트 모던 미술관에서 백남준 사후 최대 규모의 회고전이 열리고 있다. 신진 작가의 등용문인 사치 갤러리도 한국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여러 번 소개했다.

With a long history of cultural exchanges, Japanese culture is ingrained in Britain already. British home makeover programs often feature Japanese-style interior design. Korean culture hasn’t broken out of government-organized promotions yet. A Korean artist working in Britain said that Japanese companies offer large-scale funding for artistic activities overseas, so Japanese artists no longer need help from their government-run cultural centers. Now, industry and cultural competitiveness are inseparable.

교류 역사가 긴 일본의 문화는 영국에서 디자인의 한 축으로까지 자리 잡은 모습이다. 주택 리모델링을 다루는 영국 TV 프로그램을 보다 보면 일본풍 인테리어가 단골 소재로 등장할 정도로 관심이 많다. 우리는 정부 기관 등이 주도하는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영국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미술작가는 “일본은 이미 민간기업들이 예술가의 해외 활동을 대규모로 지원하기 때문에 주영 문화원의 도움이 필요하지 않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제 산업과 문화적 경쟁력을 뗄 수 없는 시대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89 Seeing what they want to see 2019.11.06 98 1
KOREA JOONGANG DAILY

보고 싶은 것만 보려는 사람들

On June 22, 1941, Nazi Germany invaded the Soviet Union. At the beginning of the battle, the German forces captured 300,000 Soviet soldiers as prisoners and occupied Minsk. The German forces could do that because Soviet commanders who survived the Great Purge were substandard, and forces had outdated weapons and a shortage of munitions. The responsibility for the defeat should be borne by dictator Joseph Stalin.

1941년 6월 22일 나치 독일이 소련을 침공했다. 독일군은 개전 초기 소련군 포로 30만명을 잡았고, 주요 도시인 민스크를 점령했다. 소련군은 대숙청에서 살아남은 지휘관의 질이 낮았고, 무기가 낡고 군수품이 부족했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밀렸다. 그러나 그보다는 소련이 전략적 기습을 당한 탓이 더 컸다. 책임은 독재자 이오시프 스탈린에게 있었다.

History and culture professor Koo Ja-jeong of Daejeon University explained that Stalin thought Germany would not fight the Soviets unless it had concluded its fight with Britain. Actually, there were countless warning signals. Britain had decoded Germany’s cryptography and offered the information on the invasion to the Soviet Union. Soviet spy Richard Sorge who was working undercover in Japan even notified the invasion date. But Stalin believed in his own calculations and did not listen.

구자정 교수(대전대 역사문화학)는 “스탈린은 독일이 영국과 결판을 짓지 않은 한 소련과 싸우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경고음이 수없이 울렸다. 영국은 독일 암호를 해독해 얻은 침공 정보를 전해줬다. 일본에서 암약하던 소련 간첩 리하르트 조르게는 침공 날짜를 알렸다. 하지만 자신의 계산만 믿은 스탈린은 듣지 않았다. 그의 공포 통치를 겪었던 군과 정보 당국은 침묵했다.

On the first day of the war, the Soviet troops were attacked by the German forces, but Stalin ordered them not to act without an approval. When the German forces advanced deep into the Soviet Union, he panicked. He came to his senses when his aides persuaded him to react.

전쟁 첫날에도 독일군의 공격을 받는 소련군에게 ‘승인 없는 행동 금지’ 지시를 내린 스탈린은 독일군이 소련 깊숙이 전진하자 공황에 빠졌다. 측근들이 다차(별장)에 숨은 그를 설득하자 비로소 정신을 차렸다고 한다.

There is another disaster in war history caused by confirmation bias. General Douglas MacArthur ordered the United Nations forces to cross the 38th parallel and advance northward after the successful Incheon Landing during the Korean War. There were many reports on the participation of the Chinese Army, but he ignored them. He thought the Chinese Army was incompetent, and only a small number would be sent. In the end, the UN forces were caught by the ambushing Chinese forces and fled.

‘보고 싶은 것만 본다’는 확증편향이 부른 전쟁사의 참사는 또 있다.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은 6ㆍ25전쟁 때 인천상륙 작전을 성공시킨 뒤 유엔군에게 38선을 넘어 북진하라고 명령했다. 중공군이 몰려오고 있다는 보고가 빗발쳤지만, 그는 외면했다. 중공군은 실력이 보잘것없고, 소수만 보낼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그 결과 유엔군은 중공군의 매복에 걸려 패주했다.

Blue House National Security Director Chung Eui-yong sai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Nov. 1 that he did not see the missile capabilities developed by North Korea as a very serious threat to our security. However, North Korea’s short-range missiles are aimed at Korea. Also, Chung said that it was technically hard to launch North Korea’s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ICBM) from a transporter erector and launcher (TEL). But the North fired an ICBM-level Hwasong-14 and Hwasong-15 missiles from a TEL in 2017. I am worried that I see some shadows of Stalin and MacArthur’s misjudgments in Chung’s remarks.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일 국회에서 “북한이 개발하고 있는 미사일 능력은 우리 안보에 아주 위중한 위협이 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은 한국을 노리고 있다. 또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은 기술적으로 TEL(이동식 발사대)로 발사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런데 북한은 2017년 ICBM급 화성-14형과 화성-15형을 TEL에서 쐈다. 정 실장의 발언에서 스탈린과 맥아더식 오판의 그림자가 보여 걱정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88 Self-fulfilling prophecy 2019.11.05 120 2
KOREA JOONGANG DAILY

경제수석과 자기실현적 예언

Pygmalion was a king and sculptor in Greek mythology who carved a perfect, beautiful woman and named it Galatea. He fell in love with the sculpture and prayed that he would marry someone like the statue. Aphrodite was impressed by his love and gave her breath to him. The Pygmalion effect refers to a kind of self-fulling prophecy, where things go well if you believe they will go well.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왕이자 조각가인 피그말리온. 그는 완벽하고 아름다운 여인상을 조각한 뒤 갈라테이아라는 이름을 붙인다. 조각상과 사랑에 빠져 그런 아내를 맞게 해달라고 기도한 그의 지극정성에 여신 아프로디테가 갈라테이아에 숨을 불어넣어 준다. 피그말리온 효과는 어떤 일이 잘 풀릴 것으로 믿으면 잘 되고, 안 풀릴 것으로 생각하면 안 되는 ‘자기실현적 예언’의 같은 말이 됐다.

Sociologist Thomas Merton used the term “self-fulfilling prophecy” when explaining the social dynamic of groups. He used the example of the bankruptcy of a bank. One day, an unusually large number of customers visit a healthy local bank, and one customer who notices the crowd takes money out because he is anxious there could be a problem with the bank’s financial status. A rumor goes around that the bank can go bankrupt, and in the end, the bank does goes bankrupt.

사회학자인 토머스 머튼은 집단의 사회 역학을 설명하며 ‘자기실현적 예언’이라 일컬었다. 이를 위해 가상의 은행 부도 사태를 예로 들었다. 건실한 지역 은행에 어느 날 특별한 이유 없이 많은 고객이 방문하고, 그 장면을 목격한 어떤 고객이 은행의 재정 상태에 문제가 생겼을까 불안해하며 돈을 인출한다. 은행이 파산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결국 은행은 부도가 난다는 것이다.

Senior Blue House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Lee Ho-seung is concerned about the negative impact of such self-fulfilling prophecies. In a briefing on the economy on Oct. 13, he said that if negative factors were repeatedly pointed out and bad impressions were given on the economy, people would not spend or invest, and in the end the economy would actually worsen. On the media reporting on concerns about our economy, he said that it was irresponsible to talk about a crisis too much.

자기실현적 예언의 부정적 효과를 걱정하는 이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다. 지난달 13일 경제 상황 관련 브리핑에서 “경제 상황에 대해 계속해서 나쁜 점을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실현돼 지출도 미루고 투자 안 하고 결국 경제가 진짜 나빠진다”고 말했다. 경제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는 언론 등을 겨냥한 듯 “과도하게 위기를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했다.

Lee’s concerns seem to be growing, as we should be careful what you wish for. At a National Assembly interpellation session on the government on Nov. 1, he did not answer when an opposition lawmaker asked about the economic growth prospect for this year. As the economic secretary for the president, there is no way that he did not know the most basic number for the economy. He may have chosen to remain silent as he did not want to mention the forecast that the growth rate could be at the 1 percent level this year. After all, he may have had nothing to say as it could be the lowest growth rate since the oil shocks, the 1997-98 Asian currency crisis and the 2007-08 global financial meltdown.

혹여 ‘말이 씨가 될까’ 이 수석의 걱정은 더 커진 듯하다. 지난 1일 국정감사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묻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대통령을 보좌하는 경제수석이 경기 판단의 가장 기초적인 수치를 몰랐을 리 없다. 차마 올해 1%대 성장률을 기록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입에 올릴 수 없어 묵묵부답을 택했을 것이다. 하긴 오일쇼크, 아시아 외환위기,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수도 있으니 유구무언이기는 하겠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리스트 더보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