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피소드 223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NEW E.95 Where's the white paper? | 북한인권백서 실종 사건 2019.06.20 35 1
KOREA JOONGANG DAILY

Where's the white paper? | 북한인권백서 실종 사건

“North Koreans became addicted to South Korean videos because of electricity shortage,” said former North Korean diplomat to Britain Thae Yong-ho at a lecture. Because they could not watch TV, battery-powered CD and DVD players were widely used, and South Korean dramas and films entered North Korea via China.

“북한 주민이 한국 영상물에 빠져든 건 전력난 때문이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어느 강연에서 한 말이다. TV 보기가 힘들어 배터리로 작동하는 ‘알판(CDㆍDVD)’ 플레이어가 퍼졌고, 이어 중국을 통해 알판에 담긴 한국 드라마ㆍ영화가 북한으로 흘러 들어갔다는 설명이다.


This started more than 10 years ago. North Korean defectors say that dramas like “Guardian: The Lonely and Great God,” “Moon Embracing the Sun” and “Descendants of the Sun” were popular in the North. South Korean-style music, like “Cheongjin Style” — a parody of “Gangnam Style” — also penetrated North Korean society.

시초는 10여 년 전이었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드라마 ‘도깨비’ ‘해를 품은 달’ ‘태양의 후예’ 등이 북한에서 유행했다. ‘강남 스타일’을 개사한 ‘오빤 청진 스타일’ 같은 ‘남조선 날라리풍’ 음악도 북한 사회를 파고들었다.


North Koreans have quickly been influenced by South Korean dramas. A report on interviews with defectors states, “In North Korean dramas, good people are handsome and spies are ugly, so you know who is the spy immediately” and “You can predict the ending in a North Korean drama, but South Korean dramas are unpredictable. So you become curious and want to watch it more.”

한국 드라마를 접하면 이내 빠져든다고 한다. 이런 탈북자 인터뷰를 담은 보고서가 있다. “북한 드라마에서 좋은 사람은 잘생겼고 간첩은 못생겼다. 보자마자 누가 간첩인지 안다.” “북한 드라마는 시작하면 어떻게 끝날지 뻔히 보인다. 남한 드라마는 예측할 수 없다. 궁금해서 자꾸 본다.”


From South Korean dramas, North Koreans see how people live in the South. That’s why South Korean videos are strictly controlled in North Korea. A defector testified that when caught, it costs 5,000 yuan ($724) in bribes to cover for watching a South Korean movie and 2,000 yuan for an American movie.

북한 주민들은 한국 드라마를 보면서 “남한은 저렇게 사는구나”라고 느낀다. 북한에서 한국 영상물을 강력히 단속하는 이유다. 걸리면 무마하는 데 “한국 영화는 5000위안(약 85만원), 미국 영화는 2000위안”이라는 증언도 있다.


But it seems that bribes are no longer enough. Recently, Japanese media interviewed a defector who said they saw an execution for distributing South Korean videos. This is based on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White Paper 2019, published by the Korea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But the white paper has disappeared. Earlier this month, the institute posted it on its homepage and took it down. The institute said it was posted by mistake before editing was completed. But there hasn’t been an update in nearly two weeks. I find the explanation very unconvincing, because North Korea is most likely afraid of its people learning about South Korea through dramas — and because the South Korean government fears North Korea’s reality being exposed through the report.

하지만 돈으로 해결하는 건 예전이었던 것 같다. 그제 일본 언론들은 “한국 영상물을 유통하다 사형당하는 것을 봤다”는 탈북자들 인터뷰를 보도했다. 근거는 통일연구원이 펴낸 ‘북한인권백서 2019’다. 그런데 정작 백서는 종적을 감췄다. 이달 초 통일연구원이 웹사이트에 올렸다가 내렸다. “교정이 끝나지 않았는데 실무자가 실수로 올렸다”는 해명이다. 그러고서 2주일 가까이 감감무소식이다. 왠지 해명이 궁색하다. 북한은 드라마를 통해 남한의 실상이 알려지는 것을 두려워하고, 남한은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실상이 공개되는 것을 겁내는 것 같다. 이상한 현실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NEW E.94 Who will win in the end? | 홍콩 시위, 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2019.06.19 60 2
kOREA JOONGANG DAILY

Who will win in the end? | 홍콩 시위, 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It was a festival of democracy. Two million demonstrators joined the protests on June 16 in Hong Kong. They started from Victoria Park. I noticed a “Gangs of Tyranny” poster, a parody of “Game of Thrones.” Photos of seven people who ruined Hong Kong — including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d Hong Kong’s Chief Executive Carrie Lam — were hung.

민주의 난장(亂場)이었다. 6·16 ‘검은 대행진’을 200만 홍콩 시민과 함께했다.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했다.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을 패러디한 ‘폭군의 무리(Gangs of Tyranny)’ 포스터가 눈에 들어왔다. 시진핑 주석과 캐리람 행정장관 등 홍콩을 망쳤다는 7인의 사진이 걸렸다.


They shouted, “We are not a mob,” “The Chief Secretary for the Administration should step down” and “Repatriate unjust laws to China.” There were party booths representing local and pro-democracy parties, including the Democratic Party, the Civic Party, the Labour Party, the Demo-Social Front and Civic Passion. They are aiming at the upcoming district council election in November and legislature election next year.

“우리는 폭도가 아니다.” “행정장관 하야하라.” “악법을 중국에 송환하라.” 시위대 구호였다. 곳곳에 정당 부스가 보였다. 공민당·민주당·노동당·사회민주연선·열혈공민 등 홍콩 본토파와 민주파 정당이다. 오는 11월 구의회, 내년 입법회 선거에서 약진을 노렸다.


The Taiwanese flag was also spotted. A sign said, “Nearly two million people joined the march.” I was walking next to a father giving his young daughter a ride on his shoulders. Black drapes reading “Reprimand Violent Suppression of June 12 Protest” and “No Dissolution without Retraction. No Compromise!” were hung on high-rise buildings.

대만 청천백일만지홍기도 보였다. “행진 숫자 200만명 육박”이라 적힌 플래카드가 등장했다. 서너살쯤 보이는 앳된 딸을 목말 태운 아버지 옆을 걸었다. 고층 빌딩에 “6·12 폭력 진압 문책하라” “철회 없이는 해산도 없다. 타협도 없다”는 검은 만장이 걸렸다.


The Pro-Beijing newspaper Ta Kung Pao stopped showing a Chinese promotional video on its display screens. Residents waved Hong Kong flags and turned on smartphone lights on the terrace. Protestors responded by turning on their phone lights as well. It was a Hong Kong version of the candlelight vigil in Korea. When an ambulance approached, demonstrators stepped aside and remained orderly.
The march arrived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Admiralty. People took photos and enjoyed the festivity. On Instagram, countless photos were shared with the hashtag #NoChinaExtradition.

친중 신문 대공보는 전광판의 중국 홍보 영상을 내렸다. 시위대가 환호했다. 베란다에서 주민이 홍콩기를 흔들며 휴대폰 플래시를 켰다. 시위대가 환호하며 일제히 휴대폰을 들어 플래시를 켜 화답했다. 홍콩판 촛불시위다. 구급차가 다가왔다. 시위대가 홍해처럼 갈라졌다. 질서 정연했다.
종착지 애드미럴티 정부 청사에 도착했다. 검은 물결이 넘실댔다. 시민들은 사진을 찍으며 난장을 즐겼다. 인스타그램에 #反送中(범죄인 중국 인도법 반대), #NoChinaExtradition 해시태그가 붙은 사진이 끝없이 올라왔다.


I went to the site where a protester fell and died. A candle was lit among the chrysanthemums. People sang “Sing Hallelujah to the Lord.” It was how Hong Kong mourned the deceased. A breaking news alert came to my phone. The chief executive had apologized. I received a full script from a local journalist. “The chief executive […] pledges to adopt a most sincere and humble attitude to accept criticisms.” The chief executive surrendered, and the citizens won.

전날 투신 현장을 찾았다. 국화 더미가 보였다. 꽃 사이로 촛불 하나가 켜있었다. 이번 시위의 주제가인 ‘싱 할렐루야 투 더 로드’가 들렸다. 홍콩이 고인을 애도하는 방식이다. 휴대폰에 속보가 올라왔다. 행정장관 사과 뉴스다. 현지 기자에게 전문을 받았다. “최대한 성의와 겸손한 태도로 비판을 받아들인다.” 행정장관이 항복했다. 시민이 승리했다.


At 11 p.m., the organizers ended the march and announced that two million people had come. It is twice as many as the 1.03 million participants a week ago.

오후 11시 주최 측이 시위를 종료하며 참가자 규모를 발표했다. 200만 명. 일주일 전 103만 명의 두 배다.


The “one country, two systems” policy will end in 2047. Who will win? That question came to my mind in Hong Kong in June 2019.

중국은 일국양제를 자랑한다. 중국의 사회주의, 홍콩의 자본주의가 병존한다고 한다. 2047년 일국양제는 끝난다. 누가 최후의 승자일까. 2019년 6월 홍콩에서 문뜩 든 의문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NEW E.93 It’s only other people’s money | 수퍼 예산과 특단의 대책 2019.06.18 55 4
KOREA JOONGANG DAILY

It’s only other people’s money | 수퍼 예산과 특단의 대책

In the financial district of the City of London, they say, “It’s only OPM.” Here, OPM means “other people’s money.” The responsibility of the risk that investment banks take to raise stock prices goes to the shareholders. Bankers receive a portion of compensation in shares and stock options. They make risky investments to lift stock prices. The losses go to the shareholders and taxpayers. This is what we witnessed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영국 런던의 금융가 시티에 이런 말이 있다. ‘그건 단지 OPM일 뿐이다.’ OPM은 ‘남의 돈(Other People’s Money)‘의 약자다. 주가를 높이려 투자은행이 떠안는 위험의 책임은 주주에게 돌아간다는 의미다. 은행가는 보수 중 일부를 주식과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으로 받는다. 주가를 올리려 위험한 투자도 감수한다. 손실은 주주와 납세자의 몫이다. 세계금융위기 때 본 그대로다.


Investor Nassim Taleb, who predicted the subprime mortgage crisis and coined the term “black swan,” called this phenomenon “Bob Rubin trade.” The accountability goes to others, while one takes only profits. It is named after former U.S. Secretary of Treasury Robert Rubin. He was the chairman of Citibank, which was insolvent and was rescued by government funding. But he did face any accountability.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예견하며 ‘블랙 스완’이란 말을 만들어낸 나심 탈레브는 이런 현상을 ‘밥 루빈 트레이드’로 지칭했다. 책임은 남에게 전가하고 자신은 이익만 취하는 거래다. 로버트 루빈 전 미국 재무장관의 이름을 땄다. 그가 회장이던 씨티은행이 금융위기 당시 지급 불능상태에 빠져 정부가 막대한 재정 투입했지만 그는 어떤 책임도 지지 않았다.


Taleb stressed that because politicians and high-level bureaucrats pursue a Bob Rubin-like trade style, they do not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poor judgment, as the victims are taxpayers or shareholders. They take a “dine-and-dash” approach.

탈레브는 “정치인이나 고위 관료 집단은 밥 루빈 트레이드 방식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이들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한 피해자는 납세자나 주주인 탓에 그들은 문제에 대해 거의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책 먹튀’인 셈이다.


I am worried that the Korean version of “Bob Rubin trade” may b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income-led growth policy. Former Blue House policy adviser Jang Ha-sung said in November 2018 that the effects of the policy would be seen in the following year.
After serving about two years as policy chief at the Blue House, he was appointed ambassador to China. Despite his guarantee, the effects have yet to be seen. Vice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Hong Nam-ki said on June 14 that a special measure is need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s the risk of an economic downturn are growing.

한국판 ‘밥 루빈 트레이드’에 ‘소득주도성장(소주성)’이 이름을 올릴까 걱정스럽다. 소주성을 주도했던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해 11월 “내년(2019년)에는 소주성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했다. 주중대사로 자리를 옮긴 그의 호언장담에도 효과는 요원해 보인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4일 “경기 하방 리스크가 커져 하반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할 정도다.


The government treasury is already wide open. In addition to the 470 trillion won ($396 billion) budget for the year, an additional 6.7 trillion won supplementary budget has been announced. I feel dizzy when I think about the possibility of “special measure” being added. For politicians and bureaucrats, it’s only OPM.

나라 곳간은 이미 활짝 열렸다. 올해 예산 470조원에 추가경정예산(6조7000억원), 내년(499조원)까지 ‘수퍼 예산’ 행진이 예고됐다. 여기에 ‘특단의 대책’까지 가세하면 아찔하다. 정치인과 관료에겐 단지 OPM일뿐이겠지만.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92 Breaking the prejudice | 나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2019.06.17 84 5
KOREA JOONGANG DAILY

Breaking the prejudice | 나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I am an ordinary mother who loves my child; but why, because I am unmarried, do people ask me why I didn’t chose to have an abortion or adopt?” wondered Mok Kyung-hwa.

“저는 제 아이를 사랑하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그런데도 결혼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왜 낙태 안 했냐’ ‘왜 입양 보내지 않았느냐’는 막말을 들어야 하나요.”


When I first met Mok a few years ago for a feature story, she was confident and dignified.
“It’s my dream to create a society in which single mothers can openly raise their children. I don’t expect someone to speak up for me, so I’m advocating myself,” Mok said.

몇 년 전 기획기사 취재를 위해 기자와 처음 만난 자리서 그는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당하고 꼿꼿했다. “미혼 엄마도 당당하게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게 꿈입니다. 우리 목소리를 누가 대신 내줄 거라 기대하면 안 되죠. 그래서 직접 나섰습니다.”


She was the founder of the Korean Unwed Mothers’ Families Association (Kumfa). She established the group in 2009, persuading hesitant single mothers to come forward.
The association’s current head, Kim Do-gyung, said: “When we held a seminar, we were reluctant to put ‘single mothers’ in the sign. Middle-aged men used to intervene, saying we were incompetent mothers raising children.”

목경화 한국미혼모가족협회 초대 대표 얘기다. 목 대표는 2009년 미혼모 당사자 단체를 만들었다. 세상 밖에 나서기 망설이는 엄마들의 손을 잡고 설득했고 함께 나섰다. 다섯 살배기 아들을 홀로 기르던 때다. 김도경 미혼모가족협회 대표는 “그때는 토론회를 열어도 ‘미혼모’라는 문구를 현수막에 새기기 꺼릴 정도였다. 중년 남성들이 난입해 ‘능력 없는 것들이 애는 왜 키우냐’고 소리를 지르곤 했다”고 회상했다.


Mok created an online community where single mothers around the country could talk freely and connect with one another for support. She also established an emergency shelter for mothers and children.
Many mothers who stayed at the shelter became volunteers for other single mothers. She also created jobs for single mothers so they could be financially independent.

목 대표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만들어 전국의 미혼모들이 자유롭게 이야기 나눌 수 있도록 했고, 같은 상황에 놓인 미혼모들이 서로 도울 수 있도록 연결했다. 당장 오갈 데 없는 미혼모와 아이가 길거리를 헤매지 않도록 긴급 보호 쉼터를 만들었다. 쉼터에서 쉬어간 수많은 미혼모가 다른 미혼모 가족을 돕는 봉사자로 나서게 됐다. 엄마들의 자립을 위해 일자리를 직접 만들기도 했다.


“When a child is adopted, the adoptive family receives benefits and medical support regardless of income, but when a single mother raises a child herself, she does not receive the benefits. Mothers are told adoption is better for both moms and kids,” Mok said at a seminar. She attempted to change these policies by pressuring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She received recognition by the government at the Family Month celebration in May.

“아이를 입양 보내면 입양 가정에 소득과 관계없이 양육비 혜택과 의료비 지원을 해주는데, 엄마가 직접 기르면 그렇지 않습니다. 엄마와 아이 모두를 위한 일이라며 입양을 강권하죠.” 목 대표는 토론회장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와 국회를 움직여 불합리한 정책을 개선하려 힘썼다. 목 대표는 지난 5월 정부 주최 가정의달 기념식에서 국민포장을 받았다.


Having fought against social prejudice, Mok died of cancer on June 3. She was 47. She is survived by her beloved young son. At the funeral held at Gaebong-dong Cathedral in western Seoul, many mothers and children came to mourn and comfort one another. Eight mothers carried her casket. Mok’s son, now 15, said he was proud of his mother and would become a priest and continue her legacy. In remembering this true women’s rights activist, I would like to conclude with these words by the Kumfa.

사회의 편견과 치열하게 싸워온 목 대표가 지난 3일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7세. 그토록 사랑하던 어린 아들을 남긴 채 그는 눈을 감았다. 서울 개봉동성당서 열린 그의 장례식에는 수많은 엄마와 아이들이 찾아와 서로 위로하고, 눈물을 쏟았다. 운구는 8명의 엄마가 도맡았다. 목 대표의 아들(15)은 “엄마가 자랑스럽다. 신부님이 되어서 엄마의 뜻을 잇고 싶다”고 말했다. 진정한 여성운동가였던 그를 기억하며 미혼모가족협회의 추모사로 글을 맺는다.


“We will be reminded of you as we watch our children grow up without prejudice.”

“우리는 당신을 떠올린 것입니다. 차별이라는 것을 모르고 자라날 우리 아이들을 볼 때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E.24 해리 왕자의 아들은 왜 왕자가 아닐까? ... 복잡한 왕실 작명법 2019.06.15 92 3
왕족이라고 해서 태어나는 순간부터 공주나 왕자가 되는 건 아니다.
영국의 경우 현직 왕이나 여왕의 손자나 손녀, 즉 3대까지만 공주(princess)나 왕자(prince)가 될 수 있다.
그래서 얼마 전 태어난 영국 해리 왕자(Prince Harry)의 아들 아치(Archie)는 아직 왕자가 아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91 Every player will lose | 엉망된 글로벌 IT 공급망 최종 승자는 2019.06.14 71 2
KOREA JOONGANG DAILY

Every player will lose | 엉망된 글로벌 IT 공급망 최종 승자는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nnounced that all items containing more than 25 percent U.S.-origin technology and parts will face U.S. government sanctions if the products are sold to Huawei or its subsidiaries. Naturally, global IT companies are busy calculating possible gains and potential losses and need to decide which side to take.

‘미국 기술 및 부품 비중이 25% 이상인 제품을 중국 화웨이 및 계열사에 판매할 경우 미 정부의 제재를 받는다’고 미국 상무부가 지정했다. 자연스레 거대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득실을 따지고, 어느 편에 설지 결정하느라 정신이 없다.


Huawei purchases $70 billion worth of components from the global market. Among 92 key suppliers to Huawei, only 25 are Chinese companies. Of the rest, 33 are U.S. companies, which could be directly subjected to sanctions, 11 are Japanese and 10 are Taiwanese. Korea’s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are also on the list of key parts suppliers. The list also includes leading Japanese companies like Sony, Murata, Panasonic and Fujitsu.

화웨이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급받는 부품만 700억 달러 (약 82조6000억원)다. 화웨이의 핵심 부품 공급사 92개 중 중국 기업은 25곳에 그친다. 33개 업체는 제재의 직접 대상인 미국 업체이고, 11곳은 일본, 10곳은 대만이다. 한국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2곳이 핵심 부품 공급사 명단에 들어있다. 일본의 경우 소니ㆍ무라타제작소ㆍ파나소닉ㆍ후지쓰 등 일본의 대표 기업들이 총망라돼 있다.


One might expect Japanese companies to be anti-Huawei, following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moves to please U.S. President Donald Trump, but, in fact, they are carefully watching the situation. Panasonic and Toshiba posted on their Chinese websites denials of reports in the Japanese press saying the companies stopped supplying parts to Huawei. They explained that, following legal advice, they resumed business as the transactions posed no legal issues.

아베 총리의 친트럼프 행보에 맞춰 일사불란하게 반(反)화웨이로 움직일 것 같은 일본 기업들도 실제는 극도의 눈치 보기를 하며 좌충우돌 중이다. 파나소닉과 도시바는 화웨이에 부품 공급을 중단했다는 자국 언론 보도를 부인하는 내용을 지난달 말 각 사 중문 사이트에 올렸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로펌의 조언을 받아 거래를 재개했다는 해명이었다.


U.S. companies in the sights of the Department of Commerce are showing signs of dissension. The Financial Times reported that Google, which was temporarily allowed to do business with Huawei for 90 days, is lobbying the U.S. government, saying it would be a greater threat to U.S. security if Huawei makes its own operating system (OS). If Huawei uses its own OS on its smartphones, the phones could be more vulnerable to hacking and privacy attacks, and it would lead to greater problems if the messages are sent to Android phones or iPhones. Until Aug. 19, when the temporary permit expires, Google is expected continue making the argument.

미 상무부의 법적 제재를 따를 수밖에 없는 미국 기업들 사이에서도 균열의 틈이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90일간 화웨이와의 임시거래 허가를 받은 구글이 “화웨이가 독자적인 OS를 만들 경우 오히려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논리로 미 정부에 로비하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화웨이가 만든 독자적 OS가 화웨이 스마트폰에 쓰일 경우 해킹과 프라이버시 공격에 취약하며, 이런 메시지가 다른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폰에 전송되면 더 골치가 아파진다는 주장이다. 구글은 임시 허가가 만료되는 오는 8월 19일까지 미국 정부에 이런 논리를 최대한 설파할 것으로 보인다.


It is uncertain whether the rhetoric will be convincing enough. But it shows that stopping business with Huawei incurs significant losses for global IT companies. Even U.S. and Japanese companies are very confused, and Korean companies are more frustrated. The Blue House repeatedly stated that our companies need to make their own decisions, and their concerns are growing. Samsung Electronics finds it awkward that some believe the Huawei situation could benefit Samsung Electronics in the short term. Another IT company claimed that the Huawei issue is beyond its judgment and wants the government to keep companies away from the fray. Regardless of who benefits in the short term, long-term uncertainty is growing, and the overall IT market is bound to be hurt. Every player in the supply chain is likely to lose.

이런 논리가 먹혀들지는 미지수지만, 그만큼 화웨이 거래 중단으로 인한 손해가 글로벌 IT 기업에 큰 부담이 되는 측면이 크다. 정부의 입장이 분명한 미ㆍ일 기업들도 이렇게 좌충우돌인데, 한국 기업들은 오죽하겠는가. 청와대가 “기업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는 모호한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국내 기업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화웨이 사태로 인해 단기적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는 해석조차 부담스러워한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IT기업은 “화웨이 문제는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선을 떠난 느낌”이라며 “정부가 우리에게 불똥이 튀지 않게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누가 수혜를 입던, 장기적으론 극도의 불확실성 속에 IT 시장 전체는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공급망에 속한 모두가 패자가 될 확률이 커지고 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90 Misrepresenting Kim | 김정은 위원장의 헌신? 2019.06.13 71 2
KOREA JOONGANG DAILY

Misrepresenting Kim | 김정은 위원장의 헌신?

“Our phone signals were now with ‘no service’: We were in unknown territory.”

“휴대전화에 ‘노 서비스(No Service)’라고 떴다. 우리는 미지의 세계에 있었다.”


Last weekend, an Australian news site (news.com.au) posted a story concerning a visit to Rason, a special economic zone in North Korea, by British travel writer Tommy Walker. It is presumed that he visited in early March.

지난 주말 호주의 한 뉴스 사이트(news.com.au)에 북한 나진ㆍ선봉(나선) 경제특구 방문기가 올라왔다. 영국 여행작가 토미 워커가 쓴 글이다. 방문 시기는 올 3월 초로 추정된다.


While Rason is an “open city,” his impression was of “a city under curfew, stuck in the past.” He also wrote, “Rason was also one of the biggest culture shocks I have ever experienced in all my years of travelling.” He noticed that buildings were “bare with advertisements, only political posters,” and spotted dial-up telephones at a casino. He saw 200 cigarettes on sale for $3 at a market. He discussed the North Korea-U.S. summit in Hanoi, Vietnam, with his group and the tour guide asked about the outcome, as North Koreans hadn’t learned about it on TV at that point. North Korea’s Central Television reported the outcome on March 6, six days after it fell apart.

‘개방 도시’라는 나선 특구에서 워커가 받은 인상은 ‘과거에 파묻힌 도시, 정보가 차단된 세상’이었다. “지구촌 곳곳을 다녀봤지만, 나선에서 가장 큰 문화 충격을 겪었다”라고도 했다. ‘건물 벽에 광고는 없고 정치 포스터뿐이었다. 카지노엔 다이얼식 전화기가 있었다. 나진 시장에선 담배 200개비가 단돈 3달러(3550원)였다. 일행과 얼마 전에 있었던 베트남 북ㆍ미 정상회담에 관해 얘기했다. 북한 가이드가 결과를 물었다. 아직 TV에 나오지 않아서인지 북한 주민들은 아무도 회담 내용을 몰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정상회담 내용을 전한 것은 회담 결렬 엿새 후인 3월 6일이었다.


Yesterday, I read a more shocking news on North Korea and it was about a public execution. Transitional Justice Working Group drafted a report based on interviews with 600 defectors and one testified that young children were forced to watch executions. If true, it is extreme, even for a reign of terror.

어제는 보다 충격적인 북한 관련 뉴스가 나왔다. 공개처형 관련 내용이다. ‘전환기 정의 워킹그룹’이 탈북자 600여 명을 인터뷰해 보고서를 만들었다. “처형 대상자의 어린 자녀들이 강제로 처형 장면을 보도록 했다”는 증언도 있다. 사실이라면 극한의 공포정치가 아닐 수 없다.


Despite these stories, there are completely different claims. Korean University Students’ Progressive Association held a conference for the study group o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Myeong-dong, central Seoul, on June 8. Some said, “Kim’s devotion to the people is hard to find among world leaders” and “Kim pursued politics of love and trust.”

이런 목격담들에도 불구하고 결이 다른 주장 또한 버젓이 제기된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지난 8일 서울 명동에서 개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모임 발표대회’에서였다. “주민을 위한 김정은 위원장의 헌신은 세계 유명 지도자 중에서도 찾기 힘들다” “사랑과 믿음의 정치를 펼쳤다”라는 등의 발표가 나왔다.


Do they really believe that, or do they simply want to draw attention? At least one thing is certain: in the Republic of Korea in 2019, people can make such an argument if they want — what about in North Korea?

정말 이렇게 여기는 걸까, 아니면 그저 관심을 끌려는 일탈일까. 최소한 하나는 분명하다. 2019년 대한민국은 이런 주장이 가능한 사회다. 북한은 어떨까.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89 The secrets to Abe’s long run 2019.06.12 50 4
KOREA JOONGANG DAILY

The secrets to Abe’s long run

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elebrated his 32nd wedding anniversary on June 9. He attended a play titled “Spaceman Who Cannot Fly and Dangerous Scenario, Gag-mageddon Mission” at a theater in Ginza with his wife Akie. He had a banquet with friends at the residence until 11 p.m. In fact, he had another thing to celebrate aside from the wedding anniversary.

휴일인 9일은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의 결혼 32주년 기념일이었다. 긴자(銀座)의 극장에서 '날지 못하는 스페이스맨과 위험한 시나리오,개그마겟돈 미션'이란 긴 제목의 연극을 아키에(昭惠)여사와 함께 관람했다. 그리고 총리공저에서 밤 11시가 넘도록 지인들과 함께 축하 만찬을 했다. 사실 결혼기념일말고도 그에겐 얼마전 축하받을 일이 또 있었다.


“I could come this far with strong support from the citizens based on the experience of the first cabinet,” said Abe on June 6. He has served as a prime minister for a total of 2,720 days, the same as Japan’s first Prime Minister Ito Hirobumi, who, like Abe, is also from Yamaguchi Prefecture.

"1차 내각때의 경험 위에서,국민의 강력한 지원을 받은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 2720일. 통산 재임일수에서 '고향(야마구치현) 대선배'인 초대 총리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지난 6일 아베 총리가 출근길에 한 얘기다.


Abe’s first cabinet was short-lived, from September 2006 to September 2007. He said that the failure became the basis for another long run. In fact, the first Abe cabinet ended miserably. The then 52-year-old prime minister advocated a slogan of “escaping from the post-war regime” and pushed hard-line conservative policies. He pursued policies he had planned — such as a revision of the basic education act, elevating the Defense Agency to Defense Ministry, and enacting a national referendum act. The Japanese people resisted fiercely, and the scandals of cabinet members and the Upper House election defeat were critical. He fled from the prime ministership using the excuse of ulcerative colitis.

아차하는 순간 끝나버린 제1차 아베 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의 실패가 롱런의 밑거름이 됐다는 것이다. 1차 아베 내각은 정말 참담하게 끝났다. 52세의 젊은 총리는 ‘아름다운 나라 만들기’,‘전후 레짐으로부터의 탈피’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강경 보수 정책을 계속 밀어부쳤다. 애국심을 중시하는 교육기본법 개정, 방위청의 방위성 격상,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법 제정 등 별렀던 정책들을 일사천리로 강행했다. 국민의 반발이 커졌고,각료들의 스캔들과 참의원 선거 패배가 결정타가 됐다.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을 핑계로 총리직에서 도망치듯 떠났다.


Who could imagine he would return and become the longest-serving prime minister in Japanese history by November? He has completely changed from 12 years ago.
He overcame his rashness. He learned to moderate his speed and intensity. For the constitutional revision, he is also controlling the speed. After pushing for the revision of the security act to enable collective self-defense right, he is catching his breath with actual constitutional revision.

그런 그가 다시 돌아와 올 11월 '일본 헌정 사상 최장수 총리'에 올라서게 될 줄은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12년전, 13년전과 그는 완전히 달라졌다. 마음만 급했던 ‘야마구치 도련님’의 미숙함을 극복했다. 밀었다 당겼다, 속도를 붙였다 늦췄다 완급 조절을 할 줄 알게 됐다. 개헌도 마찬가지다. 집단적자위권 행사를 가능케 하는 안보법제 개정 작업을 밀어붙인 뒤 실제 개헌엔 숨을 고르고 있다.


What made him change? According to those around him: “He wanted to go a step ahead of the people during the first cabinet. That was the cause of the failure. So he changed his mind to go half a step ahead.” The secret to his long run has been self-reflection in order to not become distant from the people’s sentiment.

무엇이 그를 변화시켰을까. 아베 본인은 주변에 이렇게 털어놓았다. "1차 내각 때는 국민들의 생각보다 한 보(한걸음)앞서 가려 했다. 그것이 실패의 원인이었다. 그래서 생각을 바꿨다. 국민들에게서 딱 반 보(반걸음)만 앞서 가겠다고." 국민들의 일반적인 상식과 정서에서 멀어지지 않으려 스스로를 돌아보는 마음가짐이 롱런의 비결이라는 뜻이다.


Can this be only applied to Abe? Is the Korean leader making efforts to close the gap with the people over the economy, diplomatic and security policy outcomes and controversial appointments that are similar to the previous administration? Can he claim he is really different in the face of a serious national crisis?

이 말은 아베 총리에게만 정답인 것일까. 경기 판단, 외교안보정책의 성과, 누가 봐도 전 정권과 비슷한데 "우린 다르다"고 강변하는 인사문제, 무엇보다 심각한 국민통합 위기에서 한국의 지도자는 국민들과의 생각차를 좁히려는 노력을 과연 하고는 있는 걸까. 자기 편 국민들만이 아닌 전체 국민들 말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88 Exodus from Korea | 규제 차익거래와 '한국 탈출' 2019.06.11 59 3
KOREA JOONGANG DAILY

Exodus from Korea | 규제 차익거래와 '한국 탈출'

The ‘Kimchi premium’ refers to the phenomenon that cryptocurrencies are more expensive in Korea than in other markets. In January 2018, the premium soared to 40 to 60 percent amid a cryptocurrency craze in Korea. As a result, buying cryptocurrencies from relatively cheaper exchanges in other countries and selling them in Korea was popular. The tokens were being arbitraged, with profits made from price differences between markets.

‘김치 프리미엄’은 암호화폐가 외국 시장보다 한국 시장에서 비싸게 거래되는 것을 뜻한다. 암호화폐 광풍이 몰아치던 지난해 1월에는 김치 프리미엄이 40~60% 치솟았다. 그러자 상대적으로 값이 싼 해외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사들여 한국에서 비싸게 파는 거래가 성행했다. 가격 차에 따른 이익을 겨냥한 차익거래(Arbitrage)다.


There is another highly popular form of arbitrage. It is the tax haven play, involving countries or territories imposing no or low tax on corporate or individual income. Luxemburg, the Cayman Islands and Bermuda are notable examples. Tax havens aim at the differences in laws and tax systems between countries. They also offer arbitrage opportunities in trade.

또 다른 형태의 차익거래 온상이 있다. ‘조세 피난처(tax haven)’다. 법인이나 개인의 소득에 세금을 부과하지 않거나 낮은 세율을 적용하는 국가나 지역으로, 룩셈부르크나 케이맨 제도ㆍ버뮤다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조세 피난처는 국가별 법과 제도의 차이를 공략한다. 이른바 ‘규제 차익거래’다.


Regulatory arbitrage refers to a practice whereby firms capitalize on loopholes in regulatory systems in order to circumvent unfavorable regulation. It takes place particularly when a certain transaction is banned in one country or is subject to unwanted regulation or taxation. So it means choosing a deal or country with more favorable regulation to avoid or minimize regulatory restrictions.

규제 차익거래는 어떤 거래가 특정 국가에서 금지되거나 원치 않는 방식의 규제와 과세가 적용될 경우 해당 국가를 피해 다른 나라로 가는 것을 의미한다. 규제에 더 유익한 거래나 국가를 선택해 규제 제약을 회피하거나 최소화하려는 것을 뜻한다.


Lately, Korean companies and wealthy individuals are seeking regulatory arbitrage opportunities. Overseas investment and immigration information sessions for rich people are increasingly popular. These people want to leave Korea in search for tax havens to shelter inheritance and income. Company moves are also ringing alarms. According to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overseas investment by Korean companies increased from $35.9 billion in 2014 to $59.2 bill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a private think tank in Korea, companies are leaving the country in the face of a rigid labor market and high regulation.

최근 국내 기업과 자산가가 규제 차익거래에 나선 듯한 모양새다. 자산가 대상의 해외 투자와 이민 설명회는 문전성시다. ‘증여ㆍ상속세 피난처’를 찾아 한국을 떠나려는 것이다. 기업의 행보도 우려스럽다.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해외 투자 규모는 2014년 359억 달러에서 지난해 592억 달러로 급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노동시장의 경직성과 높은 규제 부담 등으로 기업이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hallenges in the corporate environment and distrust about government policy are helping to make regulatory arbitrage more attractive than before. Departure of capital is like losing nourishment for growth. It is another ordeal for the Korean economy which has been rapidly losing its growth engines for the future. What we need now are efforts to change the situation. Criticism is not enough to prevent regulatory arbitrage.

어려워진 기업 환경과 정부 정책에 대한 불신이 규제 차익거래의 매력을 더 북돋우는 셈이다. 자본의 이탈은 성장의 자양분이 사라지는 것과 같다. 성장 동력을 잃어가는 한국 경제에 닥친 또 다른 시련이다. 필요한 건 상황을 바꾸려는 노력이다. 비난만으로 규제 차익거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87 Conglomerate power 2019.06.10 87 2
KOREA JOONGANG DAILY

Conglomerate power

Amid fierce trade conflicts, powerful nations are no longer even trying to look graceful.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making brazen attacks, imposing tariffs, limiting business with Chinese companies and barring tourists visiting from the United States — and Korea is hit by every blow. The U.S. ambassador to Korea warned that no information would be shared if Korea does business with Huawei, and a Chinese Foreign Ministry official threatened that Korea needs to make a sound judgment on whether to join trade sanctions against China.
The account balance in April resulted in a deficit for the first time in seven years. In the aftermath of the trade disput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nternational trade volume decreased, and the surplus from trade declined.

살벌한 무역분쟁 속에서 강대국들은 이제 겉으로라도 고상하지 않게 변모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서로 관세를 때리겠다, 중국기업과 거래하지 말라, 미국 여행을 가지 말라 는 등 노골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한국은 튀는 불똥을 다 맞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화웨이와 거래하면 정보 공유는 없다’는 경고를 받는가 하면 중국 외교부 당국자에게 ‘대중 무역제재에 동참할지 한국이 잘 판단하라’는 으름장까지 듣고 있다.
급기야 4월 경상수지는 7년 만에 적자를 냈다.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로 국제 교역량이 줄면서 수출로 벌어들인 흑자가 확 줄어버린 것이다.

How should Korea respond? Reinforcing global information networks and cooperation with other countries is important. A political option like reunification could be an option, but a realistic option at the moment is industrial competitiveness. Conglomerates in Korea are still competitive. Despite the recent fall of the price of semiconductors, Samsung Electronics still has sway in the memory semiconductor and smartphone markets. The voice of the Korean companies that accomplished the world’s first commercial use of 5G cannot be ignored. When the Hyundai Heavy Industry and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merger is complete, Korea will be home to the world’s top shipbuilding company. Many Korean conglomerates lead the nuclear energy, chemical, steel and duty-free industries.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글로벌 정보 네트워크 강화나 다른 국가들과의 연대와 협력도 주효하다. 통일 같은 정치적 카드도 있을 수 있겠다. 하지만 당장에 내 놓을 실질적인 카드는 역시 산업 경쟁력이다. 한국의 대기업은 가장 경쟁력 있는 선수들이다. 삼성전자만 봐도 최근 반도체 가격이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 시장을 좌지우지 한다. 본격화하는 5G 시장에서도 세계 최초로 서비스 상용화를 이뤄낸 한국 기업의 목소리를 무시할 수 없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이 성사되면 세계 1위의 조선사를 보유하게 된다. 원자력발전·화학·철강 산업, 면세점 분야 등에서도 세계 톱클래스에 올라있는 한국 대기업들이 꽤 된다.

Earlier this year,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benefits of the trickle-down economy are over. Yet because Korea is caught between a clash of titans, I think that the Korean economy’s only competitive aspect is its conglomerates. While there are mixed views on whether the trickle-down effect from conglomerates to small companies is valid, in an economy with a small domestic market like Korea, small companies don’t thrive when conglomerates shrink, based on my experience. If you cannot conclude whether it is the trickle-down or fountain effect, you can aim at the dam effect of preparing for external disaster.

문재인 정부는 이래저래 대기업들을 ‘반성할 집단’으로 죄어왔다. 올 초엔 대통령이 “오래전에 낙수효과는 끝났다”며 개발경제 시절 대기업 존재의 이유에 마침표까지 찍었다. 그런데 고래싸움에 등이 터질 위기에 직면하다 보니 그래도 우리 경제의 경쟁력은 대기업이란 생각뿐이다. 대기업이 일군 부(富)가 중소기업에 돌아간다는 낙수효과가 맞냐 틀리냐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경험상 한국같이 내수가 작은 경제에선 대기업이 쪼그라든다고 중소기업이 잘 되진 않는다. 낙수효과냐 분수효과냐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면 외부 재해에 대비하는 댐 효과라도 노릴 수 있는 게 아닌가.

Conglomerates demand a certain role domestically as corporate citizens, but at a time of global economic crisis, they are the ones that should play a strategic role to defend the status and influence of the Korean economy.
The government has a new reason for the existence and utility of conglomerates rather than the zero-sum game between conglomerates versus small companies or the dichotomy of growth versus distribution.

대기업은 기업시민으로서 국내에서 요구받는 역할이 있지만, 글로벌 경제위기나 무역분쟁 같은 시기엔 한국 경제의 위상과 영향력을 지켜내는 전략적 역할을 할 적임자다. 정부도 ‘대기업 대 중소기업’의 제로섬 게임이나 ‘성장 대 분배’의 이분법이 아니라 대기업의 새로운 존재의 이유와 효용에 걸맞는 시각을 가져볼 때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리스트 더보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