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대기오염은 신종 담배다."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은 전 세계적으로 인류의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9년 건강을 위협하는 10대 요인'의 첫 번째로 '대기오염과 온난화'를 꼽았다.
WHO에 따르면 매년 대기오염으로 조기 사망하는 사람은 무려 700만 명.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600만 명)보다 많다.

미세먼지, 내 폐는 괜찮을까?   

잿빛 도시의 경고

미세먼지는 도시화의 그늘이다. 세계 주요 도시들이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리는 대기오염과 전쟁을 벌이는 이유다.

국제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Airvisual)이 발표한 '2018 세계 공기질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3000여 개 도시 중에서 64%가 WHO의 미세먼지 기준을 초과했다.

아래는 전 세계 실시간 대기오염 지도다. 에어비주얼은 전 세계 수십억 개의 공공·민간 공기질 데이터를 수집해 지도로 시각화했다.

공기질 기준은 미국 AQI ( Air Quality Index, 공기질 지수 )를 사용했다. AQI는 미세먼지, 오존, 일산화탄소,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등 5가지를 고려하며, 수치에 따라 6개 등급 < 좋음 / 보통 / 약간 나쁨 ( 민감군에 나쁨 )/ 나쁨 / 매우 나쁨 / 위험 > 으로 나뉜다.

지도를 클릭하거나 이동해, 당신이 살고 있는 곳의 미세먼지 오염도를 확인하세요.  

도시는 미세먼지와 전쟁중

중앙일보 취재팀은 과거 최악의 스모그 사태를 이겨낸 영국 런던에서부터 현재 세계 최악의 미세먼지 도시로 꼽히는 인도의 수도 뉴델리까지,
전 세계 주요 도시들이 어떻게 대기오염과 싸우고 있는지를 현장 취재했다.

인도 뉴델리

"도시 전체가 가스실"
세계 최악의 미세먼지 수도

중국 베이징

"푸른 하늘을 지켜라!"
미세먼지와 20년 전쟁 중

몽골 울란바토르

환경난민이 만든
회색 도시

일본 도쿄

전후 공업화의 그늘,
미세먼지를 극복하다

영국 런던

스모그의 도시,
‘공해세’로 미세먼지를 몰아내다

미국 LA

태양의 도시가 만든
최악의 공기와 싸우다

대한민국 서울

미세먼지에 갇힌
대한민국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