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아름, "대형 소속사 남자 멤버에게 대쉬 받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2.11.26 14:37
[사진=QTV 제공]
tvN '화성인바이러스'에서 '성형 중독녀'로 출연했던 오아름이 폭탄 고백을 했다.



26일 방송되는 QTV의 외모 순위 랭킹 토크쇼 '텐미닛 박스' '왕중왕전' 녹화에 참여한 오아름은 방송 출연 이후 대형 소속사의 남자 연예인에게 대쉬를 받았다고 말했다. MC들은 "누구냐?"고 물으며 "SM, JYP, YG 3대 기획사 중 하나지 않겠냐"고 짚었다. 이에 오아름은 "맞다. 여기까지만 말하겠다"고 했다.



오아름은 주변의 독촉에 "큰 기획사의 남자 그룹 멤버가 맞고, 이니셜이 J이다"라며 "연락하며 잘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 문희준은 "J라면 JYP의 박진영을 말하는 것이냐"고 농담했다.



아찔한 몸매로 스튜디오에 나온 100명의 남성을 사로잡은 오아름의 모습과 그녀의 폭탄 고백은 26일 밤 11시 Q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