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옵티머스G, 미국 컨슈머리포트 첫 1위

중앙일보 2012.11.26 00:47 경제 7면 지면보기
LG전자 옵티머스G(사진)가 미국 소비자정보지 컨슈머리포트의 스마트폰 제품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 온라인판은 최근 주요 이동통신사가 유통 중인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옵티머스G가 미국 AT&T와 스프린트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LG전자 스마트폰이 컨슈머리포트에서 1위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S3·아이폰5 제쳐

 옵티머스G는 AT&T 통신사 부문에서 종합점수 79점을 받았다. 2위 갤럭시S3(78점), 3위 아이폰5(77점)보다 높았다. 스프린트 부문에서도 옵티머스G(77점), 갤럭시S3(76점), 아이폰5(75점) 순이었다. 컨슈머리포트는 옵티머스G의 배터리 성능과 화질을 높게 평가했다.



 옵티머스G는 이달 초부터 AT&T와 스프린트를 통해 미국 시장에 정식 판매됐다. 차세대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쿼드코어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S4 프로’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탑재했고, 서로 다른 2개의 화면을 동시에 보여주는 ‘Q슬라이드’ 기능이 호평을 받았다. LG는 이달 중순부터는 미국 내 유력 매체에 실린 옵티머스G 광고에 삼성과 애플의 특허 경쟁을 빗대 ‘우리는 폰을 만들지, 분쟁을 만들지 않습니다(WE MAKE PHONES NOT WAR)’라는 문구를 넣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