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자인(스포츠 클라이밍 선수)의 ‘아름다운’ 손발

중앙선데이 2012.11.25 00:45 298호 20면 지면보기
“키 큰 사람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스포츠 클라이밍. 하지만 제 키는 고작 1m53cm입니다.
장신의 유럽 선수들과 비교하자면 ‘원숭이 앞의 다람쥐’ 격입니다. 그래도 저는 세계에서 누구보다도 빨리, 높게 암벽을 오릅니다. 지문이 지워진 손가락, 곧게 펴지지 않는 발가락이 ‘클라이밍의 여제(女帝)’란 별명을 제게 주었습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