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문 속 인물과 사건] 고객의 불평, 거기에 성공의 열쇠가 있습니다

중앙일보 2012.11.14 04:04 Week& 7면 지면보기
고객들의 불평, 가족의 이해, 언론의 평가가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는 스타 요리사 샘 렁.
여러분은 어떤 사람이 가장 싫으세요? 더러운 사람, 게으른 사람, 촌스러운 사람 등 여러 가지 대답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아요. 선생님은 ‘투덜대는 사람’을 가장 멀리하고 싶어요. 어떤 상황이 주어졌을 때 “아, 이건 또 뭐야?” “지금 나한테 이걸 하라는 거야?”라는 식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람만큼 함께하기 힘든 사람도 없는 것 같아요. 투덜투덜 불평이 많은 사람은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의욕도 꺾어버리기 일쑤라서 정말 함께 일하고 싶지 않답니다.


음식 투덜대는 고객들이 나를 스타 요리사로 만들었다
(2012년 11월 8일자 중앙일보 30면)

며칠 전 신문에 ‘투덜이’를 싫어하는 선생님의 눈길을 사로잡는 기사가 있었어요. 서울을 방문한 세계적인 요리사 샘 렁의 인터뷰 기사인데요. 제목이 ‘투덜대는 고객이 나를 스타 요리사로 만들었다’는 내용이었어요.



싱가포르 최대 레스토랑 그룹 ‘퉁록’의 총 주방장을 지낸 샘 렁은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국보급’ 요리사로 불린다고 합니다. 세계 미식가 대회 ‘최고 아시아 요리사상’을 세 차례, ‘올해의 셰프상’을 한 차례 수상했고, 중화권에서는 ‘모던 차이니즈 요리’의 선두주자로 불린다고 하니, 정말 세계적인 수준에 오른 요리사라고 할 만하네요.



그는 자신이 최고의 요리사에 오를 수 있었던 비결로 ‘투덜대는 고객’을 꼽았답니다. “불평하는 고객들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습니다. 고맙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서비스했더니 다시 그들이 찾아왔고 친구가 됐습니다. 그 뒤 또 찾아왔을 때 그 고객들은 내 팬이 됐지요”라고 이야기했네요.



여러분이라면 열심히 만든 요리를 향해 “맛이 없다”며 불평하는 사람을 어떻게 대할 것 같나요? 아마 선생님이라면 정말 기분이 상해서 “맛 없으면 먹지 마라”고 상대방이 먹던 걸 빼앗지 않았을까 싶네요. 하지만 샘 렁은 이런 불평이 있어서 좀 더 나은 맛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었으니, 투덜이들을 자신의 진정한 스승이자 친구로 삼았다고 하네요.



샘 렁의 기사를 읽다가 ‘내가 가장 싫어하는 것을 포용할 때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싫은 것을 피하지 말고, 그것을 감싸 안으려고 하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샘솟을 것 같다는 말입니다. 더러운 것을 싫어한다면 남을 깨끗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내고, 촌스러운 게 싫다면 따라 하기 쉬운 패션이나 값싸고 아름다운 옷을 보급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해 보라는 겁니다. 여러분은 뭐가 가장 싫은가요? 어쩌면 가장 싫어하는 그곳에 성공의 열쇠가 숨어있을지 모른답니다.



이민아 중앙일보 NIE 연구위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