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스케' 최다언, "이제 당당히 목욕탕에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2.11.12 09:38
[사진=최다언 페이스북]
'슈퍼스타K4' 최다언이 문신 제거 후 모습을 전했다.



최다언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슈퍼스타K4' 방송을 통해 제 사연을 접한 모 성형외과 원장님이 문신 제거 수술을 해줬다"며 근황을 전했다. 최다언은 "이제 당당하게 동네 목욕탕에서 엄마 등을 밀어드릴 수 있게 돼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최다언은 Mnet '슈퍼스타K4' 오디션에 출연해 소년원에 수감됐던 어두웠던 과거를 고백하며 "우승 상금을 타면 문신을 지우고 싶다"고 밝혔다. 최다언은 생방송 진출을 눈앞에 두고 '파이널 디시젼' 심층 면접에서 탈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