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와 건강] 11월 9일

중앙일보 2012.11.09 01:35 종합 8면 지면보기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신진대사가 떨어집니다. 피부 각질세포가 빨리 교체되지 않아 각질이 쌓이고 피부가 건조해집니다. 세안·샤워 후에는 물기가 마르기 전에 보습제를 바릅니다. 평소에도 수시로 덧바르면 도움이 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www.brmh.org)

피부과 박현선 서울의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