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일기]생뚱맞은 생보사의 ‘역마진’ 하소연

중앙일보 2012.11.06 00:49 경제 10면 지면보기
나현철
경제부문 기자
생명보험사들의 하소연이 요즘 부쩍 잦아졌다. 저금리에 따른 역마진 우려가 커진 탓이다. “이런저런 비용을 빼면 가입자에게 약속한 금리(예정이율)를 주기가 빠듯하다”고 한다. 실제로 지난 분기까지 적자를 낸 회사가 여럿 나왔다. 이런 곳에선 명예퇴직을 받거나 신입사원 채용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한다. 수익성 악화를 걱정하고 그에 대비하는 건 주식회사가 응당 해야 할 일이다.



 걱정되는 건 그 다음이다. 생보업계에선 벌써부터 “보험료를 올려야 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금융당국도 5일 “보험료 산출방식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요모조모 따져봐도 이해하기 어렵다. 생보업계는 최근 몇 년간 해마다 사상 최대 수준의 이익을 내왔다. 적으면 2조원, 많으면 4조원에 달했다. 이 이익의 최대 40%가 배당으로 주주들에게 돌아갔다. 올 들어 좀 어려워졌다 해도 업계 전체가 ‘경영난’을 걱정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역마진이 현실화할지도 의문이다. 생보사들은 2005년 이후 대부분 변동금리 상품을 팔아왔다. 운용수익률이 떨어지면 예정이율을 낮추면 그만이다. 2000년대 초반 연 7% 이상의 확정금리로 계약한 상품들이 있다지만 전체의 10% 정도다.



 역마진을 자초한 측면도 강하다. 생보사들은 2000년대 중반 이후 보장성 보험보다는 연금 등 저축성 보험 판매에 열을 올려왔다. 회사 덩치와 수익을 늘리는 지름길이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금리 영향을 적게 받는 보장성 보험의 비율이 지난해 절반 아래로까지 하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보험료를 올리겠다는 건 ‘도덕적 해이’나 다름없다.



 얼마 전 연금저축 수익률이 공개됐다. 생보사의 연금보험 수익률은 정기적금에도 못 미쳤다. 저금리에 따른 손실을 고객이 고스란히 떠안은 셈이다. 이런데도 생보사가 보험료를 올리겠다면 자칫 ‘배부른 투정’으로 비칠 수 있다. 꼭 올려야 한다 해도 사업비 인하와 비용 절감 등 업계의 자구노력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