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생식기만 여성' 황상민 발언에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2.11.02 14:46
황상민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 대해 “생식기만 여성”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 교수는 지난달 31일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 프로그램에 출연, 박 후보가 여성성을 갖고 있다는 사회자의 언급에 대해 “그건 생식기의 문제다. 여성으로서의 역할을 한 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사회에서 여성이기 때문에 깨끗하고 성스럽다고 여겨지는 데 그 여성은 무엇을 뜻하나”라고 자문하곤, “당연히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사회에서 여성은 생식기가 남성과 다르게 태어났다는 의미가 아니라 역할이다”라며 “그 역할의 대표적인 게 결혼하고 애를 낳고 키우고 하는 것인데 박 후보가 여성과 일치하는 범주에 있나. 박 후보가 결혼을 했나, 애를 낳았나”라고 물었다.



황 교수는 아울러 ‘여성으로서 본능적으로 모성애가 있지 않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박 후보를 보고 (사람들이)공주라고 이야기하고, 지금 그분은 여왕으로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오신 거라고 보는 게 맞다”며 “왜 갑자기 뜬금없이 여성이 나오나”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정현 새누리당 공보단장은 2일 “황 교수가 방송에서 박 후보에게 했던 발언은 제가 도저히 입으로 옮기지 못하겠다”며 “2006년 지방선거 당시 박 후보가 신촌에서 테러를 당했을 때 그 테러의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박 후보의 얼굴을 70바늘 꿰맸던 현장을 목격한 충격, 그 이상의 충격을 느꼈다”며 “최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측과 안철수 무소속 후보 진영 주요 인사들이 박 후보에 대해 언어 폭력을 가한 뒤에 이어진 ‘언어 테러’”라고 맹비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