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원생, 10대女와 성관계 실패후 신고했다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2.11.02 10:24
미성년자와 성관계하려던 대학원생이 피해 여중생을 이른바 '꽃뱀'으로 여겨 지구대에 직접 데려왔다가 오히려 입건됐다고 연합뉴스가 2일 전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미성년자를 유인해 모텔에서 성관계를 가지려 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관한 법률위반)로 대학원생 이모(3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10시께 광주 서구 광천동의 한 모텔에서 가출한 여중생 A(13)양과 성관계를 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채팅에서 만난 A양에게 옷과 가방을 사주며 환심을 사 모텔로 유인해 성관계를 하려 했으나 A양이 이씨가 욕실에 들어간 틈을 타 도망가는 바람에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억울한 생각에 A양을 찾아 나서 처음 만났던 PC방에서 붙잡아 경찰 지구대에 데려갔다.



"꽃뱀 아니냐"고 A양을 추궁하던 이씨는 결국 "나와 같은 피해를 보는 사람이 또 나오면 안 되겠다 싶어 지구대에 A양을 데려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가출한 A양을 집에 돌려보내 주라며 지구대에 온 이씨를 수상히 여겨 A양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사건 내용을 파악하고 이씨를 입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