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업무 복귀한 삼척시장 “원전 논란 더는 없길 … ”

중앙일보 2012.11.02 01:17 종합 18면 지면보기
원자력발전소 유치와 관련, 10월 9일 주민소환투표 공고로 직무가 정지됐던 김대수 삼척시장이 1일 업무에 복귀했다. 지난달 31일 치러진 투표에서 25.86%의 투표율로 개표할 수 있는 투표율(유권자의 3분의 1)에 미치지 못해 주민소환이 무산됐기 때문이다.


주민소환운동본부선 “계속 투쟁”

 이날 김 시장은 특별한 일정 없이 찾아온 시민을 만나는 등 하루를 바쁘게 보냈다. 김 시장은 만나는 시민마다 “갈등을 풀고 삼척시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그러나 삼척시장주민소환투표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핵발전소를 막아내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벌이겠다고 밝혀 원자력발전소를 둘러싼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다.



 김 시장은 “원자력발전소 유치가 발단이 돼 주민소환투표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이르렀으나 지난달 31일로 종지부를 찍었다”며 “바르고 현명한 판단을 한 시민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논란이 또다시 일어난다면 주민소환투표의 의미가 없다”며 “삼척시민이 결론을 내려준 것이기에 원전에 대한 논의 자체가 더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삼척시장주민소환투표운동본부는 1일 “핵발전소 유치와 관련, 김 시장은 주민소환투표로 모든 것을 면죄받은 것이 아니다”며 “주민투표 약속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주장했다. 본부는 “비록 주민소환에 실패했지만 핵 반대운동이 후퇴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며 “본부를 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로 전환해 핵발전소 건설 예정구역이 고시 해제될 때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광우 투쟁위원회 기획홍보실장은 “매주 수요일 촛불집회는 물론 12월 대규모 집회를 열고 대통령 후보에게 원자력발전소 건설 예정지구 해제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9월 14일 삼척시 근덕면 동막·부남리 일대와 영덕군 영덕읍 일대를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 예정구역으로 지정 고시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