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일 만에 나타난 이설주 … 임신한 듯

중앙일보 2012.10.31 01:01 종합 12면 지면보기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이설주가 50여 일 만에 공식석상에 다시 나타났다. 29일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창립 60주년 기념 모란봉악단 공연에 등장한 이설주(왼쪽 사진)는 지난 8월 30일 ‘청년절 경축 은하수음악회’ 때와 비교해 배가 많이 나오고 얼굴이 부어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퍼스트레이디’ 이설주가 50여 일 만에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9일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창립 60돌을 기념해 열린 모란봉악단 공연에 이설주가 남편 김정은과 함께 참석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이설주가 임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김정은과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
턱선 뭉툭해지고 배도 불룩해져

 조선중앙통신에 실린 이설주의 사진을 보면 지난 7월 처음 공개 석상에 등장했을 때와는 확연한 차이가 나타난다. 긴 베이지색 롱코트 차림의 이설주의 얼굴은 부어 턱 선이 뭉툭해졌고, 배가 불룩해져 리본이 있는 코트 허리 부분이 여며지지 않은 상태였다. 임신 초기 여성에게서 나타나는 모습으로 해석된다. 정부 당국자도 “이설주의 얼굴이 붓고 몸매를 감추는 코트를 입은 게 심상치 않다”며 “그간 공개활동을 중단한 게 결국 임신 때문일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9월 29일자 4면)



 국가정보원은 지난 7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둘 사이에 아이가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한 대북 소식통은 30일 “이들 부부 사이에 세 살짜리 딸이 있고, 이번이 둘째로 임신 3~4개월 정도일 것이란 소문이 많이 퍼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설주의 공개 활동이 뜸해진 이유는 그간의 파격 행보로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스 등 미국 주요 언론사들이 북한을 긍정적으로 묘사하기 시작한 것으로 충분한 소임을 다했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