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수·학생, 스포츠 ·등산 함께 즐기며 ‘소통’

중앙일보 2012.10.30 04:11 4면
최재호 교수와 학생들의 등반모습. [사진 단국대]
단국대학교(총장 장호성) 천안캠퍼스는 26일 대규모 ‘사제동행’ 행사를 가졌다. 교수와 학생 간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학업과 진로에 대한 적극적인 멘토링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교수 161명과 재학생 2367명이 참가신청서를 제출해 총 161개 팀이 꾸려졌다.


단국대 사제동행 행사 열어

교수 1명당 학생 10~20명이 자율적으로 팀을 구성해 진행된 이번 행사는 각 팀별로 준비한 프로그램을 함께 하며 소통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전공에 얽매이지 않고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각 팀들은 야구, 축구, 족구 등 스포츠를 즐기기도 하고 복지시설 봉사활동, 등산, 놀이공원, 맛집 기행, 국내 주재 영사관 방문, 공연·영화·전시 관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수행하며 소통했다. 특히 장호성 총장도 20명의 재학생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총장과의 만남’ 시간을 가져 호응을 얻었다.



장호성 총장은 “교수, 학생 간의 원활한 소통은 대학발전의 초석이자 학생들의 역량과 만족도를 높이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1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소통과 공감의 대학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단국대는 ‘감동단국 희망 프로젝트’라는 행사를 통해 ‘소통’을 주제로 4가지 특별 행사를 진행한다. 첫 번째 행사로 진행된 이날 사제동행 프로그램을 비롯, 앞으로 이미지컨설팅 특강, 커뮤니케이션 기법 특강, 방송인 박경림의 희망콘서트 등이 예정돼 있다.



최진섭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