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캠프 단일화 대응전략은 여성리더십, 준비된 대통령

중앙일보 2012.10.30 03:00 종합 3면 지면보기
야권의 후보 단일화는 뻔히 보이는 수이긴 해도 여권 입장에선 대응하기 까다롭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29일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힘겨루기를 하면서 단일화가 안 될 것처럼 위기의식을 고조시키다가 결국엔 단일화를 성사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야권이 만든 후보 단일화 이슈에 끌려가면 안 된다. 구도를 주도해야 한다”며 “여성 대통령론은 우리가 주도할 수 있는 이슈가 될 것”이라고 했다.


캠프 “우리가 선거구도 주도해야”
단일화엔 “권력 나눠 먹기” 비판
“100만 외연 확대” 조직 총동원령
김문수·정몽준계도 캠프 합류

 박 후보는 지난 27일 “여성 대통령이 탄생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변화이자 정치쇄신”이라며 ‘여성 대통령론’을 점화했다. 28일엔 “지금이야말로 우리 국민의 민생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던질 수 있는 어머니와 같은 희생과 강한 여성 리더십이 필요한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부드러움과 부패와 권력 다툼에서 자유로운 여성 대통령 시대로 정치의 패러다임을 바꾸자. (집권하면) 여성을 정부 요직에 중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여성 대통령론’은 박 후보가 유력 대선주자로선 첫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과거사 논란에 가려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박 후보의 한 측근은 “후보의 이미지를 박정희 전 대통령에서 육영수 여사 쪽으로 전환시킬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준비된 대통령론’도 주요 전략 중 하나다. 캠프 핵심 관계자는 “박 후보야말로 국가적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준비된 후보’라는 인상을 반복해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위기가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정경험이 없는 안철수 무소속 후보나 정치경력이 짧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에 비해 박 후보가 국정운영, 위기관리를 더 잘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한다는 것이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비판적 여론 조성도 중요한 전략이다. 한 당직자는 “ DJP(김대중-김종필) 연합 정권 당시 정책의 혼선,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돈거래 파문, 민주당과 통합진보당의 야권 연대가 초래한 종북 의원의 국회 진출 등을 살펴보면 단일화는 민생과 관련 없는 권력 나눠 먹기에 불과하다는 점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캠프 일각에선 11월 하순께 개헌안, 섀도 캐비닛(예비내각), 획기적 대북선언 등 메가톤급 이슈를 터트려 야권 단일화 효과를 물타기 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조직 동원, 밑바닥 표 확보 나서=박 후보 캠프는 문재인·안철수 후보에 비해 우위에 있는 여권 조직을 총동원해 밑바닥 표 확보에 나섰다. 본지가 29일 입수한 ‘캠프 조직표’에 따르면 직능본부와 국민희망포럼과 같은 외곽 조직을 담당하는 국민소통본부 산하 본부장급만 각각 108명, 74명을 선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캠프에 참여하지 않았던 김문수 경기지사계, 정몽준 의원계, 옛 이명박계 인사들도 대거 합류했다. 국민소통본부는 전국 113개 ‘친박 조직’과 3000여 개 보수 시민단체를 네트워크화해 ‘100만 명 외연 확대 운동’에도 착수했다.



 이런 조직표만으로도 야권 단일화로 보수·진보 양 진영이 격돌했던 1997년(39만 표), 2002년(57만 표) 대선의 득표 차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게 박 후보 캠프의 예측이다. 박 후보 측은 ‘풀뿌리’ 조직도 풀가동하기 위해 전국 231개 시·군·구, 3480개 동별 책임자를 선임했다. 이와 별도로 김무성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의 지시로 기존 당원협의회 조직을 통한 ‘당원 배가 운동’에 나섰다. 이 운동에는 월 2000원(당비 최저선)씩 내는 당원을 월 1만원씩 납부하는 ‘진성당원’으로 바꾸라는 지시도 포함돼 있다. 일부 당협에선 “당원들이 싫어하는 일까지 시킨다”는 반발도 있다고 한다.



■ 관련기사



▶ "늦어도 11월 중순" 민주, 단일화 압박에 安 반응은…

▶ 문재인 "더이상 늦출 수 없어" 공식 협상 제안

▶ "간이과세자 확대" 안철수 역주행…표심 의식?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