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8급 3년간 2억9000만원 횡령…후임자도 1년여간 1200만원 빼돌려

중앙일보 2012.10.30 01:25 종합 14면 지면보기
공금 3억원을 횡령한 통일부 직원 2명이 감사원에 적발됐다. 29일 감사원에 따르면 통일부 지출업무를 보조하는 8급 직원 A씨는 2007년 2월부터 2010년 3월까지 172번에 걸쳐 2억9000여만원을 빼돌렸다. 관인을 찍어 가짜 출금전표를 만들고 농협에서 돈을 인출했다.


비리 가능성 공무원 100명 추려
감사원, 내달부터 암행 감찰

 후임자 B씨도 같은 수법으로 2010년 4월부터 지난 2월까지 1200만원을 횡령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상급자들은 한 번도 회계장부를 검사하지 않았다. 또 A씨의 횡령 사실을 보고받고도 은폐해 사고가 추가로 일어나도록 빌미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근무기강을 확립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에게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소청심사위원회 출납 담당 8급 직원 C씨도 2009년 3월부터 1년에 걸쳐 7100만원을 가로챘다. 직원 급여에서 공제한 건강보험료 등을 빼돌렸다. 감사원은 이 밖에 예천군 공무원 권모씨(구속)가 저지른 46억3000만원 규모의 사기 사건과 완도군, 제주시에서 각각 발생한 5억5000만원, 6700만원의 횡령 사고도 감사하고 있다.



 감사원은 이외에 비리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공무원 100여 명을 추려 암행감찰에 나선다. 공직감찰본부 소속 100여 명을 투입해 다음 달 5일부터 두 달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대상자는 제보와 민원, 회계자료 검토 결과 등을 토대로 추렸다고 한다.



조현숙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