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수 인순이 홍천에 ‘다문화 대안학교’

중앙일보 2012.10.30 00:57 종합 31면 지면보기
인순이
가수 인순이(55)가 강원도 홍천에 가칭 ‘인순이 다문화 대안학교’를 세운다. 이 학교는 전국 결혼 이주여성 자녀(13~18세)와 지역 내 일반 중학생을 대상으로 20~25명을 선발, 내년 3월 개교할 예정이다. 2년간 시범 운영 뒤 인가형 대안학교로 거듭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일 최문순 강원도지사, 허필홍 홍천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맺는다. 앞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도 협약을 맺어 학교설립을 준비해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