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폰 싸요"하며 여성들에게 다가가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9 18:04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29일 휴대전화 판매 호객행위를 하다 여성들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휴대전화 판매사원 이모(21)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연합뉴스가 29일 전했다.



이씨 등은 지난 9월20일 오후 8시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휴대전화 판매점 앞에서 휴대전화 호객행위를 하며 홀로 걸어가던 조모(21·여)씨의 어깨와 허리를 감싸며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명 '폰팔이'들이 호객행위를 빙자해 여성들을 추행한다는 신고가 잇따르자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성추행은 아니지만 여자행인들의 옷을 붙드는 등 과도한 호객행위를 한 폰팔이 5명을 즉결심판에 회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