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호동 "내가 다시 잘 할 수 있을까 두려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9 14:31
[사진=중앙포토]
방송인 강호동이 1년만의 방송 복귀 소감을 밝혔다



강호동은 29일 서울 등촌동 SBS공개홀에서 진행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이하 '스타킹') 녹화에 1년여 만에 참여해 "공백기를 가지며 그동안 받은 사랑이 얼마나 소중했는지 깨달았다"며 울먹였다.



이날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강호동입니다"라며 말문을 뗀 그는 "방송 녹화를 앞두고 설레이기도 하고 무대에서 과연 내가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복잡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이 모든 것이 너무 그리웠다. 공백기를 가지며 그동안 받은 사랑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절실히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복귀라기보다는 오늘 처음 데뷔하는 신인의 자세로 최선을 다해 누구보다 열심히 하겠다"며 "더 사랑받는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누구보다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자신을 기다려 준 팬들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지난해 9월 연예계 잠정은퇴를 선언한 뒤 이날 처음으로 마이크를 잡은 강호동은 은퇴 전 진행하던 '스타킹' MC를 다시 맡으며 1년여만에 방송에 전격 복귀하게 됐다. 자신의 은퇴와 함께 폐지됐던 MBC '무릎팍도사'와 내년 초 방송되는 KBS 2TV 신설 예능프로그램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