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천동 10만㎡ 재개발구역 해제

중앙일보 2012.10.29 01:13 종합 18면 지면보기
대전의 재개발 예정지역 가운데에서는 처음으로 중구 유천동 4구역의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될 전망이다. 28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중구 유천동 4구역의 정비구역 지정을 해제하고 도시관리계획을 환원해 달라는 중구청장의 요청이 시청에 접수됐다. 해당 구역은 유천동 311-1번지 일원(버드내아파트 인근) 10만6695㎡ 규모로, 4년 전인 2008년 11월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구역으로 지정 고시됐다. 이 구역에는 공동주택 1453가구와 판매·업무시설이 들어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주민들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의 이유로 재개발 사업이 지지부진하고, 각종 개발행위 제한으로 생활불편이 가중되자 정비구역 지정 해제를 위한 주민동의서를 모아 구청에 제출했다. 재개발조합설립추진위원회는 주민 등 토지 소유자 54%의 동의를 얻어 해산을 결정했고, 결국 지난 7월 24일 추진위원회의 승인이 취소됐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는 조합·추진위원회를 구성했을 때는 주민 50% 이상이 개발 정비구역 지정의 해제를 요구하면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토지주 54% 요구 받아들여
시 “재개발 추진 85곳 중 처음”

 대전시는 11월 지방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이 사안에 대해 심의한 뒤 정비구역 해제를 고시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역 내 85곳에서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이 추진 중인데 정비구역이 해제되는 곳은 이곳이 처음”이라며 “조합설립이 미뤄지고 주택을 손볼 수 없는 등 생활에 불편을 겪자 주민들이 정비구역 지정을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10월 현재 대전지역 도시 및 주거환경사업지구는 도시환경 31곳, 재개발 85곳, 재건축 45곳, 주거환경 10곳, 도시개발 1곳 등 총 172곳에 달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