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미·일 합동군사훈련

중앙일보 2012.10.29 01:10 종합 20면 지면보기


일본 시가현 다카시마시 훈련장에서 열린 미·일 합동군사훈련에 참가한 미군 들이 최신예 장갑차 ‘스트라이커’를 이용한 시가지 전투 훈련을 하고 있다. 이 훈련은 30년째 계속되고 있는 연례행사로, 올해는 일본 측 육상자위대원 600명과 미군 750명이 참가했다. [다카시마 UPI=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