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에 전국 네 번째 R&D특구

중앙일보 2012.10.29 01:05 종합 18면 지면보기
2010년부터 유치해온 부산연구개발(R&D)특구가 2년 만에 결실을 보았다.


강서구 14.1㎢ 지정 의결

 부산시는 “지난 26일 지식경제부가 연구개발특구위원회를 열어 강서구 일원 14.1㎢를 특구로 지정하는 ‘부산연구개발특구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부산은 전국에서 대전(대덕)·대구·광주에 이어 네 번째로 연구개발 특구를 가진 도시가 됐다.



 특구로 지정되면 매년 100억원 정도의 국비가 특구 내 대학·연구소·기업에 기술 이전과 기술사업화 자금 등으로 지원된다. 특구 내 연구·첨단기술 기업에는 취득·등록세가 전액 면제되고 소득·법인세는 3년간, 재산세는 7년간 각각 면제된다.



 특구는 R&D융합지구(2.49㎢), 생산거점지구(2.06㎢), 사업화 촉진지구(4.02㎢), 첨단복합지구(4.65㎢) 등 4개 지구로 구성된다. 시는 이들 지구에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을 중심으로 해양플랜트 엔지니어링과 서비스,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 그린 해양 기계기업 250여 개를 유치해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또 국내외 해양플랜트 관련 R&D기업 100개, 국내외 전문연구기관 10여 개를 유치하기로 했다. 글로벌 연구개발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다. 이근주 부산시 과학산업과장은 “특구 조성으로 단기적으로는 1조 6000억원의 생산과 2만2000여 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10년 후에는 57조원의 생산과 33만 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위성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