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 Report] 원화가치, 1달러=1108원서 1058원 되면

중앙일보 2012.10.29 00:23 경제 4면 지면보기
“원화 강세로 3분기 영업이익이 5700억원가량 줄었다.”(삼성전자 관계자)


대한항공 연 순이익 3380억원 늘고 … 삼성전자 2조원 줄어들어
우리투자증권 환율 민감도 분석

 “요즘 같은 환율만 유지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대한항공 관계자)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한 원화’에 기업 희비가 엇갈린다. 수출과 수입이 많은 한국 기업에 환율은 중대 변수다. 삼성전자처럼 수출이 많은 기업은 원화가치가 오르면 불리하다. 반대로 대한항공 같은 항공사는 원화가 강할 때 한결 형편이 낫다. 대한항공은 빚의 60~70%가 달러 부채다. 외국에서 항공기를 도입하는 업종 특성 때문이다. 유가에도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원화 강세는 대한항공에 이래저래 호재다.



 28일 우리투자증권에 따르면 달러당 원화 가치가 50원 오를 때 삼성전자 순이익은 10% 줄어든다. 우리투자증권은 올해 원화 가치가 1108원에서 1058원으로 오른다고 가정하고 146개 코스피·코스닥 주요 상장사 실적에 미치는 영향을 추정했다. 실제로 올해 말 달러당 원화가치가 1058원까지 오른다고 전망한 것은 아니다. 어떤 기업 주가가 환율에 민감한지를 분석하기 위한 가정이다.



 원화가치가 50원만큼 오를 때 순이익이 가장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LG디스플레이였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예상 순이익이 3482억원이지만 원화가치가 50원 오르면 3320억원이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순이익이 95.4%나 감소하는 것이다. 삼성테크윈(-19.2%), 금호석유(-17.8%), KPX화인케미칼(-15.4%) 등도 순이익이 급감할 것으로 분석됐다. 대우조선해양(-10.3%)과 SK이노베이션(-10.2%), 삼성전자(-9.6%)도 영향을 많이 받는 기업이다.



 삼성전자의 올해 예상 순이익은 21조6239억원이지만 원화가치가 50원 오르면 순이익이 2조760억원(9.6%)이나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매출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는 올해 197조9754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보이지만 원화가치가 50원 오르면 5조2220억원(2.6%)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수출을 많이 하는 기업이다. 원자재를 수입하기도 하지만 수출로 들어오는 달러화가 구매 비용으로 나가는 원화보다 많아 원화 강세가 반갑지 않다. 자동차도 마찬가지다. 기아차는 순이익이 7.5%, 매출이 4.0% 각각 줄고 현대차는 순이익 6%, 매출은 2.5% 각각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공영운 현대차 전무는 “자동차는 수출 비중이 막대하고 부품 국산화율이 95%에 이르러 원화 강세의 피해를 고스란히 본다”며 “내년엔 각종 전문기관의 전망보다 훨씬 더 보수적으로 환율을 내다보고 사업계획을 짤 것”이라고 말했다.



 웃는 기업도 있다. 석유나 원자재 등을 대량 수입해 쓰는 운송이나 제철업종은 이익이 늘어난다. 대한항공의 올해 예상 순이익이 4081억원이다. 하지만 원화가치가 50원 오르면 순이익이 82.8%, 3380억원 더 늘 것으로 분석됐다.



 나덕승 대신증권 연구원은 “원화가 강세이면 내국인의 해외여행 부담이 줄어 출국자가 늘어나는데 내국인 출국자가 전체 여객 수요의 60% 이상”이라며 “항공업은 원화 강세의 긍정적 효과가 가장 뚜렷하게 나타나는 업종”이라고 말했다. 해운사도 원화강세에 웃는다. 해운업체는 선박을 들여올 때 대규모 외화 부채를 진다. 원화가 절상되면 이런 외화 부채가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원화가치가 50원 오르면 한진해운의 순이익은 70.5%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원재료를 수입하는 포스코 역시 순이익이 18.9%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환율 움직임에 무덤덤한 기업도 있다. 소매유통이나 통신서비스 등 내수기업이 대표적이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해외수주가 많은 건설업종도 뜻밖에 달러당 원화가치에 민감하지 않다. 한국 건설사가 수주경쟁을 하는 곳이 대부분 일본과 유럽 업체여서 달러보다는 엔이나 유로 환율이 더 중요하다. 정유사에도 환율은 동전의 양면이다. 원재료인 원유를 수입하므로 외화부채가 많지만 수출도 많기 때문이다. 전문가는 원화 강세 자체보다 변동 속도가 기업에 중요하다고 본다.



 강현철 우리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수출 이익이 줄겠지만 그 일부는 내수업종으로 옮겨간다”며 “기업이 헤지를 통해 환율 등락 위험을 관리하므로 원화가치가 서서히 오른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