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연대 “충남지역 고교평준화 시민공청회 열자”

중앙일보 2012.10.26 04:04 2면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충남지역고교평준화에 대한 시민공청화와 여론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연대는 23일 천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교육청이 입법예고한 고교평준화에 대해 객관적 논리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천안지역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이 고교평준화를 열망하고 있는 만큼 평준화를 위한 객관적 논리를 제시하는 공청회를 개최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연대는 여론조사 실시에 대해서는 충남도의회가 지난 7월 26일 여론조사 찬성률 65%를 골자로 한 충남지역고교평준화 조례를 통과시킴에 따라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교육청이 입법예고한 여론조사 대상자를 교육 당사자인 학생과 학부모로 한정 지어 줄 것도 함께 요구했다.



이들은 여론조사 대상에 ‘고교동문회와 학교운영위원회, 교육전문가 등’으로 명시돼 있어 임의적으로 대상을 선정할 수 있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시민연대는 “도교육청의 입법예고안에 포함된 고교동문회와 교육전문가, 학교운영위원은 교육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여론조사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고교평준화 여론조사가 실시된 강원도, 포항, 김해 등에서 여론조사 대상 선정과 관련된 논란이 있어 대상을 교육 당사자인 중학교 1·2학년 학생과 학부모, 초등학교 5·6학년 학부모로 한정해 전수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그동안 충남교육청의 고교평준화 추진 과정에 대한 비판도 아끼지 않았다. 시민연대는 “지난 7월 26일 충남교육감이 고등학교의 입학전형을 실시하는 지역에 관한 조례를 공포한 후 2개월 여 만에 타당성 조사 및 여론조사 절차와 방법 등을 담은 시행규칙안을 입법예고 했다”며 “타당성 조사 용역기관 선정과 조사만도 수개월이 걸려 여론조사 절차를 늦어지게 만들었고 이는 곧 교육격차, 학생차별로 고통 받고 있는 천안지역의 2014년 고교평준화 도입을 어렵게 했다”고 날을 세웠다.



시민연대는 앞으로 천안지역 고교평준화 실현을 위해 학교의 주체인 학생, 학부모, 교직원을 포함한 10만 천안시민들이 고교평준화 여론조사를 실시해 청원에 돌입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시민연대 김난주 상임대표는 “학교 주체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는 김종성 교육감에게 천안시민의 바람이 무엇인지 다시 확인시켜주겠다”며 “고교평준화 실현하기 위해 거리, 학교, 아파트 등지에서 고교평준화를 염원하는 10만 천안시민들의 뜻을 담아 학생차별, 교육격차가 없는 천안교육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강태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