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장훈 심경고백, "올해 참 아픈 일들이 많았죠"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3 15:59
[사진=중앙포토]
가수 김장훈이 10집 앨범과 관련해 심경을 고백했다.



김장훈은 23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아프니까 가수다' 저의 올해의 어록입니다. 대만 오기 전날 새벽 두 곡을 녹음했는데 음.. 너무 좋았어요. 노래하는 길은 좀 구도자적인 측면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노래할 때 가슴 미어지고 아픈 게 그렇게 좋고 심지어 재밌기까지 하죠. 변태죠, 아름다운 변태?"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정말 오랜만에 그걸 느꼈는데 생각해보니 올해 참 아픈 일들이 많았죠. 노래를 하면서, 그게 누군가 주신 축복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죠. 가수라는 측면에서요. 올초부터 심적으로 너무 힘겨웠는데 이번 앨범은 그런 중에 노래했기 때문에, 뮤비가 얼마고 다 때려치고, 저의 명반이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노래 필 작살. 올해의 아픔에 감사드립니다. 가수이기에…" 라고 덧붙였다.



미투데이 글 중 '뮤비가 얼마고…'라는 부분은 김장훈의 이번 뮤직 비디오 제작비용이 10억원이나 들었다는 사실보다는 자신이 힘든 상황에서 어렵게 만든 곡이라는 걸 알아줬으면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장훈은 지난 22일 대만으로 출국했다. 오는 24일 귀국해 10집 앨범 타이틀곡을 선공개하며 쇼케이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장훈의 10집 앨범은 오는 11월 19일에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