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독면 쓴채 나체로 숨진男 '괴이한 죽음' 진실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3 10:34
얼마전 서울에서 30대 남성이 이해할 수 없는 모습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사건을 추적한 경찰 전문가는 이와 비슷한 일련의 사건들을 찾아냈다.JTBC가 이상한 죽음의 내용을 단독 취재했다.



지난달, 서울 노원구에서 39살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이상한 모습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그는 방독면을 쓴 상태로 숨졌으며 경찰이 사건 추적에 나섰다.현재 집에서는 아무도 응답하지 않고 '관계자외 출입금지'라는 팻말만 붙어 있다. 이곳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당시 출동했던 경찰관과 소방관을 찾아봤다.



[당시 출동 경찰관 : 그렇게 자살한 건 처음봤어요]



[당시 출동 소방관 : 사후강직이 되어 있는 상태였고… 그렇게 된 상태는 처음이었어요.]



A씨는 자신의 침대에서 방독면을 쓴 채 숨진 모습이었다. 방독면에는 관이 꽂혀 있었다.그렇다면 자살일까.사건 분석에 들어간 서울경찰청 정성국 검시관은 이 사건이 자살도, 타살도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지난 6월 부산에서 일어난 사건과 일맥상통한다는 점도 발견했다.거울 앞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던 50대 남성.



서양에서 활발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자기색정사'일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찾아낸 것. 자기색정사란 혼자 기구나 장치를 이용해 즐기다 맞게 되는 죽음으로서 사고사의 일종이다.



정 검시관은 지난 5년간 비슷한 사망 사고 케이스를 분석해 모두 9건의 자기색정사를 찾아냈다.희생자의 최후를 가져온 도구는 비닐, 마취제, 부탄가스 등 다양했다.



정 검시관이 밝혀낸 우리나라의 자기색정사 논문은 최근 영국 저널에 소개됐다.우리에겐 생소한 얘기지만 이미 미국 등 선진국에선 활발하게 연구가 진행 중이며대비책 마련에도 노력을 쏟고 있다.1970년대 미국 TV시리즈 '쿵후'와 영화 '킬빌'에 출연했던 배우 데이비드 캐러딘.그는 2009년 태국 방콕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발견 당시 목과 손목 등이 밧줄에 묶인 상태였다. 수사 결과 '자기색정사'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신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