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하 "노래 히트해 회사 수익 3000배 증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3 09:18
[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장기하가 노래의 빅 히트로 회사 자산이 3000배 증가했다고 털어놨다.



장기하는 2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과거 록페스티벌에 참가했고 '장기하와 얼굴'의 독특한 무대를 본 방송국 PD가 방송 출연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방송 후 음반이 불티나게 팔렸다. 방송 출연도 음반 인기도 예상하지 못해 공장에서 찍어내는 대신 손수 CD를 굽고 포장하면서 음반을 팔았다"며 "멤버들과 직원들이 일일이 그 일에 매달리면서 정작 다른 일을 못하게 돼 '싸구려 커피'를 1만 2000장을 끝으로 절판을 시켰다. 1집이 '별일 없이 산다'로 무려 5만장 이상을 팔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 대비 수익이 굉장했을 것 같다'는 질문에 "재료비 빼고 거의 다 벌었다고 봐야 한다. 왜냐하면 투자를 한 게 거의 없었다. 그때는 유급 직원도 없었고 모두 반취미 반직업처럼 해서 인건비는 계산이 안 됐다. 정말 돈이 없었다"며 "앨범 내고 나서 회사 자산이 3000배가 뛰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