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하, “왼손에 국소 이긴장증 앓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3 08:16
[ 사진=SBS 캡처]
가수 장기하가 왼손에 앓고 있는 병을 털어놓았다.



2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장기하는 “일종의 병이 있다. 왼손이 내 의지와 상관없이 꽉 쥐어진다. 이 때문에 연주를 못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장기하는 대학시절 인디밴드 눈뜨고 코베인 활동 때 하루 8시간씩 2년간 드럼 연습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드럼을 칠 때 스틱이 손 안에서 자유롭게 놀아야 하지만 꽉 쥐어지는 왼손으로 인해 쉽지 않았다. 기타를 칠 때도 같은 증상이 나타났고 결국 무대에서 연주를 못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병원에 가봤더니 연주인에게 나타나는 ‘국소 이긴장증’인데 치료법과 근본적인 원인은 없다고 하더라”면서 “연주인이 내 길이 아닌 것 같아 싱어송라이터로 전향했고 일반 군대를 가서 ‘싸구려 커피’ ‘달이 차오른다 가자’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