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청 의약엑스포 심사단 명단 샜다

중앙일보 2012.10.23 00:59 종합 16면 지면보기
내년 9월 경남 산청에서 열리는 ‘세계전통의약엑스포’ 조직위원회 소속 공무원의 비리가 적발됐다. 이들 공무원은 엑스포 행사를 총괄하는 업체 심사평가위원 명단을 사전 유출하거나, 규정을 어기고 수의계약 방식으로 특정업체에 조직위 출범식 행사를 맡긴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세계전통의약엑스포는 정부와 지자체 예산 432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국제행사다.


국고 432억 들어가는 행사
집행위원장·공무원들 짜고
특정업체에 정보 유출

 경남지방경찰청은 22일 엑스포의 총괄운영과 전시·홍보 등을 맡을 대행업체(사업비 82억원) 선정을 앞두고 심사위원 명단을 특정업체에 넘긴 혐의(공무상 비밀누설 등)로 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 이모(55·계약직 3급)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기획본부장 박모(53·4급), 기획부장 강모(52·5급), 기획팀장 권모(41·6급)씨 등 조직위에 파견된 산청군 공무원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지난 5월 25일 산청군 산청읍 한 식당에서 행사대행업체 선정에 참여할 심사위원(9명) 이름을 입찰 신청서를 낸 서울 S사와 창원 D사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다. 이 때문에 같은 달 30일 예정됐던 심사평가가 취소됐다. 조직위는 입찰 재공고 등을 거쳐 9월 3일 서울의 D업체 컨소시엄을 행사대행업체로 최종 선정했다.



 이씨는 박씨와 짜고 지난 2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조직위 출범식 행사를 분리 발주해 자신이 알고 지내던 서울의 C업체와 수의계약토록 직원 강씨 등에게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씨 등은 출범식 비용(2300만원)이 수의계약 범위인 2000만원을 넘자 C업체와 M업체에 각각 1300만원과 1000만원에 계약한 것처럼 서류를 허위로 만든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공무원들이 비공개 정보를 유출한 대가로 금품을 받은 증거는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 고 말했다. 이씨는 야권에 오랫동안 몸담아 왔으며, 지난해 11월 김두관 전 지사에 의해 집행위원장에 발탁됐다.



산청의약엑스포는 보건복지부와 경남도가 공동주관 한다. 한의약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자는 차원에서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이 되는 내년 9월 6일부터 10월 20일까지 산청군 금서면 동의보감촌에서 열린다. 경남도는 엑스포에 국내외 관람객 170여만 명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