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포 가는 충남 공무원도 이주수당 준다

중앙일보 2012.10.23 00:56 종합 18면 지면보기
정부가 세종시로 이전하는 정부부처 공무원에게 ‘이주정착지원비’ 명목으로 매달 20만원씩 지급하는 계획을 세운 것과 관련, 충남도도 이전수당 지급 관련 예산 마련에 들어갔다. (중앙일보 10월 19일자 10면)


세종시처럼 월 20만원 지급 추진

 충남도는 신청사(홍성·예산 내포신도시) 이전에 따른 이주직원의 조기정착을 위해 이전수당을 내년 예산에 반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도청 이전을 위한 도시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국회에 발의됐다고 설명했다. 강창희 국회의장이 대표 발의한 이 법률안에는 ‘이전기관의 장은 이사비용 및 이주수당의 지급 등 이주지원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하여 시행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법률안에는 이주기관 직원에게는 지방세를 감면해주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주수당 지급기간은 이전 후 2년간으로, 1인당 매달 20만원씩 총 480만원이다. 대상은 이주하는 본청 직원으로 제한하고 있다. 충남도 지급대상이 도 본청(1241명)과 도의회(78명) 등 1319명, 예산은 31억6560만원으로 추산했다. 충남도는 개정 법률안이 연내에 통과될 경우 2013년 본 예산에 반영해 이전수당을 지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충남도 고위 관계자는 “ 경북 등 도청 이전을 앞둔 자치단체와 공동 대응에 나섰다”며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조기정착을 위해서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올해 말까지 세종시로 이전하는 국무총리실 등 6개 부처 공무원 4139명에게 내년 1년간 매달 20만원씩 240만원(총액 99억3360만원)의 이주정착지원비를 지원키로 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통합당 안민석 의원은 지난달 7일 이주수당을 지급할 수 있다는 내용의 관련 법 개정을 대표 발의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