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신세계 정유경, 베이커리 지분 정리

중앙일보 2012.10.23 00:51 경제 6면 지면보기
‘데이앤데이’ ‘달로와요’ 같은 베이커리를 운영하는 신세계SVN은 정유경 신세계 부사장의 지분 전부를 사들여 소각하는 방식의 감자를 결정했다. 정 부사장은 신세계 SVN 지분 40%(80만 주)를 갖고 있다. 신세계 측은 “정 부사장의 지분 보유를 놓고 많은 오해가 있어 연초부터 지분 정리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