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뒤에서 칼로…"김성수 전처 살해범 CCTV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23 00:03


































김성수의 전처를 살해한 피의자의 CCTV 모습이 공개됐다.



22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 연예플러스에서는 지난 17일 발생한 김성수 전처 강모(36) 씨가 칼에 찔려 사망한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사건 당시 강씨는 채리나 일행과 함께 강남의 한 술집에서 술을 먹다 피의자와 시비가 붙었다. 피의자는 주차장에 세워 놓은 자신의 승용차 안에 있던 흉기를 가져왔다. 인근 CCTV에는 피의자가 손에 흉기를 든 채 술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사고를 목격한 관계자는 "여자분 일행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그 옆에 혼자 오신 분이 그 사람들한테 '조용히 하라'고 이야기했다. 혼자 오신 분이 술에 취했으니까 직원들이 모시고 주차장에 갔다. 그런데 집으로 갔다고 생각한 피의자가 다시 돌아온 거다"며 "그가 아무 이야기 없이 남자 한 사람을 뒤에서 위협하면서 칼로 쑤셨다. 그 남자가 도망갔는데 나중에 보니까 여자 분이 혼자 그 사람을 잡는다고 쫓아나갔다. (피의자는) 칼 들고 있다가 돌아서면서 찔렀는데 자기가 찔렀다고 생각도 못한 거다"고 전했다.



피의자는 "죽일 생각은 없었다. 그 아가씨들이 욕을 하더라. 그쪽에서 나한테 먼저 욕을 했다. 술을 먹고 있는데 갑자기 서너 사람이 나를 넘어뜨렸고 순간적으로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MBC 다시보기 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