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재벌 개혁의 잔다르크 되겠다” 출마 선언

중앙일보 2012.10.15 01:46 종합 5면 지면보기
심상정
통합진보당 탈당파가 만든 진보정의당 창당준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심상정 의원이 14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심 의원은 서울 청계6가 ‘전태일다리’에서 출마선언식을 열고 “대한민국에 군림해 온 1% 특권층에 맞서 99% 국민을 위해 싸우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재벌개혁이 가장 중요한 과제로, 기꺼이 재벌개혁의 잔다르크가 되겠다”고 말했다. “진보적 정권교체 연대를 선도하겠다”며 야권후보 단일화 가능성도 열어놨다.



 심 의원은 20, 21일 이틀간 전 당원이 참여해 찬반 투표를 실시해 과반 찬성을 얻으면 21일 창당대회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 유시민 전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측과 노회찬 의원 측은 앞서 심 의원을 대선후보로 추대키로 했었다.



 심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군소후보들의 윤곽이 잡히고 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대표와 박찬종·강지원 변호사 등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이번 대선이 부동층이 적은 양상을 보이고 있어 군소주자들의 표 잠식도 승패에 변수가 될 거란 분석이 많다.



양원보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