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멘사 추천 보드게임

중앙일보 2012.10.11 08:17
두 어린이가 경제에 대한 감각과 계산력을 길러주는 마라케시 게임에 집중하고 있다.



전진이냐, 수비냐…전략 짜는 사이 사고력 ‘쑥쑥’

보드게임이 뇌 발달과 창의력 향상에 좋다는 것은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들에게 공공연히 알려진 사실이다. 지능지수 148이 넘는 수재들의 모임인 미국 멘사 협회에서는 매년 수많은 보드게임을 직접 시연하고 검토하고 있다. 이 중 영재 교육에 가장 적합한 게임 다섯 가지를 선정해 ‘멘사 추천 게임’을 발표할 정도다. 한국 멘사협회 회원 유병동 씨가 영재 교육 효과가 높은 멘사 추천 게임 3종을 소개했다.



● 쿼리도



‘전진하느냐, 막느냐.’ 1997년 멘사 추천 게임으로 선정된 쿼리도는 상대방이 쳐 놓은 장애물을 잘 피해 먼저 상대의 출발점에 도착하는 사람이 이기는 형식의 미로 퍼즐게임이다. 81개의 네모 칸으로 구성된 게임판 1개와 장애물 20개, 말 4개을 사용해, 2인 또는 4인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쿼리도의 미로는 고정돼 있지 않는 게 특징이다. 게임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변수에 적절히 대처해야만 이길 수 있다.



자기 차례가 되면 두 가지 행동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한다. 상대의 출발점을 향해 한 칸을 움직이거나, 장애물을 놓아 상대방의 가는 길을 막을 것인지다.



이미 놓인 장애물을 피하는 것과 함께 상대의 길은 막고 자기의 길은 열릴 수 있게 장애물을 전략적으로 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고력·논리력·집중력을 키울 수 있는 게임으로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멘사 추천 게임’의 대명사다.



● 마라케시



경제 게임이자 계산력을 길러주는 지능 개발 게임이다. 친구나 가족과 함께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파티 게임으로도 손색이 없다.



게임의 배경은 모로코의 상업 도시인 마라케시. 게임 참가자들은 마라케시의 양탄자 상인이 돼 경쟁 상인들을 물리치고 최고의 수익을 올려야 한다.



게임의 규칙은 간단하다. 자기 차례가 되면 주사위를 던지고 시장의 책임자인 ‘앗삼’을 주사위에 나온 수만큼 이동한 뒤 인접한 칸에 자기 양탄자를 놓는다. 앗삼이 도착한 칸에 양탄자가 깔려 있으면 연결된 같은 색깔 양탄자 개수만큼 돈을 내야 한다. 반대로 상대방 차례에 앗삼이 자기 색깔 양탄자에 도착하면 돈을 받을 수 있다. 가능한 한 자기 양탄자가 앗삼과 많이 연결되도록 게임을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든 사람이 양탄자를 깔면 게임이 끝나고 자기 돈과 판 위에 노출돼 있는 자기 양탄자의 개수로 점수를 계산해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사람이 이긴다.



● 세트



두뇌 개발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세트’ 게임에 이용하는 여러 카드들.
1991년 멘사 추천 게임으로 선정된 ‘세트’는 출시 이래 지금까지 25개가 넘는 유수의 게임상을 휩쓴 바있다. 세계가 인정한 교육용 게임인 셈이다.



게임의 목표는 속성이 모두 같거나 모두 다른 카드 세 장, 즉 ‘세트’를 찾는 것이다. 각 카드에는 모양·색깔·개수·음영 이렇게 네 가지 속성을 포함하고 있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세트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세 장의 카드에 그려진 그림의 속성이 모두 같거나 모두 달라야 한다.



각각의 속성은 세 가지로 나뉜다. 모양은 타원·다이아몬드·물결 모양 등 세 가지고, 색깔은 빨강·초록·보라 등 세 가지다. 카드에 그려진 그림의 개수는 1개에서 3개까지며, 음영도 완전히 칠해져 있거나 테두리만 있거나 안쪽에 줄무늬가 있거나 세 가지 경우로 나뉜다. 이렇게 각각의 속성을 지닌 카드 81장을 가지고 즐기는 두뇌 게임이다.



<채지민 PD myjjong7@joongang.co.kr/사진=코리아보드게임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