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긴급] 한화 감독 김응용…2년 계약, 연봉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08 14:00
김응용(71) 전 삼성 사장이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8년 만에 현장에 복귀한다.



한화 구단은 8일 "신임 감독으로 김응용 전 해태·삼성 감독이자 삼성 사장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김응용 신임 감독은 2004년 말 삼성 라이온즈 지휘봉을 내려놓은지 8년 만에 현역 감독으로 돌아왔다.



김응용 신임 감독의 계약 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3억원과 연봉 3억원 등 총 9억원에 계약했다. 김응용 감독은 22시즌 동안 한국프로야구 사령탑으로 통산 2653경기에 출장해 1463승 65무승부 1125패로 승률 0.565를 기록했다. 1983년부터 2000년까지 18년간 해태 타이거즈의 감독을 맡아 9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2000년 삼성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뒤에도 2002년 삼성에 첫 한국시리즈 챔피언을 안기는 등 개인 통산 10차례 우승을 일궈낸 최고의 명장이다. 2004년 한국시리즈에서 현대에 패해 준우승에 그친 뒤 선동열 당시 수석코치에게 삼성 사령탑을 넘긴 뒤 삼성에서 야구인으로서는 최초로 프로 구단 사장을 맡기도 했다.



한화가 김응용 감독을 임명한 이유는 그의 경험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한화는 2010년 전임 한대화 감독 부임 후 올해까지 8위-공동 6위-8위에 머물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