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애, "언론 무서워 쇼윈도 부부로 살아" 고백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08 10:12
[사진=SBS `좋은 아침` 캡처]
배우 김영애가 쇼윈도 부부로 살아왔다고 털어놨다.



김영애는 10일 방송되는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다시 연기자로 돌아오기까지 순탄치 않았던 사건을 솔직히 고백했다.



그는 "남동생이 셋이나 되는 가난한 집안의 장녀로 늘 돈 때문에 동시에 여러 작품에 겹치기 출연을 해야 했다"며 "돈 걱정 없이 연기를 하고 싶어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각종 논란으로 시련을 겪었고 사업문제는 동업자였던 남편과의 불화로까지 이어져 두 번째 이혼마저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혼을 결심하고도 언론보도와 사람들의 손가락질이 두려워 한동안 숨기며 쇼윈도 부부로 살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10일 오전 9시 10분.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