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소리, 부산영화제서 입은 드레스, 알고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05 16:51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문소리가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입은 드레스가 화제다.



문소리는 이날 개막식의 레드카펫에 흰색의 롱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이 드레스는 이월상품으로 버려지는 옷들을 새롭게 '리디자인 (redesign)'해 만든 드레스로 자연 순환을 위해 제작된 의상이다. 문소리를 위해 특별 제작한 이 의상은 남성의 셔츠를 드레스로 변형했고, 등 라인의 시스루 부분은 낙하산을 재활용했다.



문소리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전 일정을 '리디자인'의상을 입고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에는 이월상품으로도 팔리지 못해 소각되는 의류로 인한 낭비를 막기 위해 이런 의류들을 '리디자인'한 브랜드들이 생겨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