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광옥, 박근혜 후보 캠프 합류 공식 선언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05 14:24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과 민주당 상임고문을 지낸 한광옥 전 의원이 5일 박근혜 후보 캠프 합류를 공식 선언했다.



한 전의원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새누리당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새누리당이 진정한 사랑을 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 며 박 후보 캠프 합류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한없이 외롭고 허전한 여정이 될지라도 지역갈등을 해소하고 보수와 진보가 화합하는 국민대통합을 통해 남북 통일을 이루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측은 DJ의 핵심 측근이었던 한 전의원이 캠프에 합류하면서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이 통합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박 후보가 내세우는 국민대통합의 궁극적 목표가 두 세력간의 화해라는 것이다. 이를 통해 호남 민심 공략에도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도 내리고 있다.



비판론도 만만치 않다. “이미 한물간 옛 동교동 인사들을 대거 영입하는 것은 그저 명분 포장에 불과하다 ”는 주장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 대통합이라는 큰 틀에 갇혀 새정치라는 명분을 잃어버린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새누리당 정치쇄신특위 안대희 위원장은 한 전 의원 영입에 대해 "무분별한 비리인사 영입은 납득할 수 없다" 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