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 불산 누출 사고 600여 명 치료 받아 … 특별재난지역 추진

중앙일보 2012.10.05 00:30 종합 18면 지면보기
지난달 27일 경북 구미시 구미4공단에서 발생한 불산 가스 누출 사고와 관련해 정부가 합동 재난조사단을 현지에 파견키로 했다.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정부는 또 사고 인근지역의 가축 이동과 과일·채소 등 농산물 수확을 금지시켰다. 사고 발생 후 일주일이나 지난 뒤에 나온 결정이어서 늑장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4일 정부중앙청사에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사고 수습방안을 마련했다. 회의에는 환경부·행정안전부·지식경제부·고용노동부·농림수산식품부 등이 참가했다. 조사단은 부처 관계자와 민간전문가 2명 등 17명으로 구성돼 5일부터 피해 지역에서 오염물질 잔류 여부와 농산물 오염 수준을 파악하게 된다.



 이와 별도로 환경부는 주민건강역학조사를 진행한다. 불산 가스 누출 사고로 현지에선 공장 근로자·주민 등 600여 명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