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엽 가족사 고백, "큰 형이 청각장애…"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02 09:42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캡처


개그맨 신동엽이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큰 형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는 청각장애 랩퍼 박이녕씨가 출연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박이녕 씨는 어릴 때부터 청각장애를 앓아 따돌림도 많이 당했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하면서 치유받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씨의 청각장애는 음악을 할수록 점점 더 악화 되는 종류의 장애라 주위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남의 이야기가 아닌 게, 나는 우리 큰 형이 청각장애를 앓고 있어서 상황을 너무 잘 안다"며 "버튼을 누르는 내 마음은 남들과 좀 다를 것이다"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과거 친형이 장애로 인해 따돌림을 당했던 사연과 점차 청각을 잃어 가족의 말도 잘 못 듣고, 발음이 부자연스러워진 상황을 설명하며 박이녕 씨에게 "형이 이런 상황이라면 난 무조건 반대다. 형이 내 목소리를 더 듣길 바란다"며 진심어린 충고를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