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 그 술이 日의…" 불매운동 나선 대학생들

온라인 중앙일보 2012.10.02 04:52
한국담배판매인회 중앙회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앞에서 일본의 독도 도발과 허위 방위백서 발간에 항의하며 일본담배 그림이 그려진 상징물을 태우고 있다.


"대학생들이 쓰는 필기구나 술, 담배 중에 일본 극우단체를 지원하는 기업이 만든 제품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는 의미에서 이들 제품의 소비를 거부하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연대 동아리 '생사여부' "위안부 문제 동참 차원"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광고 동아리 '생사여부(생각하는 사람은 여기서 부활한다)'의 회장인 김우현(20·신문방송학 2년)씨는 24명의 회원과 함께 지난달부터 일본의 우익 교과서 개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사히맥주, 마일드세븐, 니콘 등 5개 일본기업 제품을 상대로 불매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 씨는 경기도 광주시 위안부 할머니 단체인 나눔의집에서의 봉사활동 경험은 위안부 문제를 더욱 절실히 느끼도록 하는 계기가 됐다.지난 학기 우연히 그곳에서 봉사활동을 한 몇몇 회원들이 다른 회원들과 경험을 공유했고 그래서 회원들에게 위안부 역사는 낯설지 않았다고 한다.



여름방학 기간 내내 머리를 맞대 고민한 끝에 극우단체를 지원하는 일본기업의 제품을 소비하지 않는 캠페인에 주력하기로 했다. 다른 학생들이 학원과 도서관에서 취업 '스펙 쌓기'에 몰두하는 동안 여름방학을 반납하고 플래카드와 불매운동 캠페인 동영상을 제작했다.



연세대 광고동아리 `생사여부`는 일본의 우익 교과서 개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사히맥주, 마일드세븐, 니콘 등 5개 일본기업 제품을 상대로 불매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9월 개강 첫날 구체적인 제품명과 함께 '아직도 위안부가 매춘부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적힌 5개의 펼침막을 취업설명회 홍보물 사이에 설치했다.



회원들이 방학기간 공들여 제작한 동영상은 개강에 앞선 지난달 27일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에 공개됐고 한 달여 사이 조회수 8천건을 넘어서며 큰 호응을 얻었다.



"펼침막과 동영상을 본 많은 친구가 '아, 그 술은 마시면 안 되겠네' '그 펜 대신 다른 펜 써야겠다'라고 반응해왔어요. 대단한 일은 아니지만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뭔가 한 것 같아 뿌듯했습니다."



이들은 이 캠페인을 당분간 이어갈 계획이다. 영어 자막을 추가한 동영상도 제작해 유튜브에 추가로 배포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