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부남 교사와 '사랑의 도주' 10대, 잡힌 곳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2.09.30 00:01
스태머스와 포레스트의 야반도주
30대 유부남 수학 교사와 15세 여중생의 야반도주는 결국 경찰의 검거로 끝났다.



영국 더 선은 28일(현지시간) 영국 이스트 에섹스 지역 비숍 벨 처치 중학교 학생인 메건 스태머스와 이 학교 수학교사 제리미 포레스트(30)가 프랑스 보르도 지역 생캬테린 거리에서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수학교사 포레스트는 야반도주 8일만에 경찰에 유괴죄로 체포됐다. 프랑스 경찰은 “신병을 확보한 뒤 영국 가족에게 알렸으며, 스태머스가 안전히 귀국하도록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두 사람은 연애 사실이 발각된 직후인 지난 20일 영국에서 배를 타고 도버해협을 건넜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비숍 벨 처치 중학교에서 포레스트에 대해 ‘미성년자 제자와의 교제’ 혐의로 정직 처분을 내리기로 한 날이었다. 포레스트는 지난 몇 달 간 스태머스에게 함께 도망가자고 설득해 왔다.



20일 밤 두 사람이 도버 해협을 건넌 뒤 영국 언론은 들끓었다. 스태머스의 부모는 인터넷 SNS 등을 통해 딸에게 “제발 연락만이라도 해 달라”고 호소했다.



영국 경찰은 포레스트를 검거하기 위해 인터폴과 유럽 경찰 당국을 통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지만, 수사 초기 포레스트를 검거하는 일은 프랑스 경찰의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다. 영국에서는 교사와 제자와 성관계를 가지면 형사처벌되고 16세 미만인 경우 가중처벌 되지만, 프랑스에서는 만 15세가 되면 스스로 성관계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공교롭게도 스태머스의 나이는 딱 만 15세였다. 결국 양국은 '유괴죄'를 적용해 공조 수사를 하게 됐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6개월 이상 교제했으며, 지난 여름학기에는 포레스트가 스태머스의 수학 특별 개인지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레스트와 스태머스는 이스트 서섹스에서 도버, 파리를 거쳐 프랑스 남부지역 보르도까지 1007㎞에 걸친 도피 생활을 했지만, 프랑스 주민의 신고로 두 사람의 사랑은 끝이 났다. 포레스트의 검거 직후 연인과 떨어진 스태머스는 펑펑 울었다고 더 선은 전했다.



포레스트의 본처는 지금까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현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