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수공제회 558억 횡령 피해자들이 파산 신청

중앙일보 2012.09.28 03:00 종합 16면 지면보기
558억원 공금횡령 사실이 드러난 ‘전국교수공제회(회장 주재용)’에 대해 피해자들이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2010년부터 공제회에 기금을 납부해 오던 A교수 등 피해자들은 지난주 공제회에 대한 파산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신청서에서 “검찰이 공제회 총괄이사 이모(60)씨를 구속 수사하는 과정에서 558억원의 횡령 사실이 드러났고, 회원 4000여 명에게 반환해야 할 돈이 2800억원(이자 포함 시 약 320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나 현재 자산은 1700억원 정도에 불과해 파산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다”며 “이씨 등이 은닉한 재산을 찾아내 피해를 구제할 수 있도록 법원이 전문적인 파산관재인을 임명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현재 공제회 측과 다른 피해자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파산보다는 회생(법정관리) 절차를 밟기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신청인들은 “금융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모아 유사수신행위를 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회생 절차는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수원지검 특수부는 2006년부터 대학교수 5000여 명을 대상으로 6700여억원을 불법으로 거둬 이 중 일부를 횡령한 혐의(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등)로 26일 이씨를 구속 기소하고 이씨의 부인 김모(57)씨와 아들 두 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또 주재용(79) 회장 등 공제회 간부와 직원 등 3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