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무위, 대선후보 친척·측근들 증인 채택

중앙일보 2012.09.28 01:02 종합 4면 지면보기
국회 정무위원회가 다음 달 5일 시작되는 국정감사의 최대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정무위는 27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조카사위인 박영우 대유신소재 회장, 노무현 전 대통령 조카사위이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속한 법무법인 부산의 정재성 대표변호사, 무소속 안철수 후보와 가까운 이홍선 전 나래이동통신 대표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민주당에선 대유신소재가 적자를 내고 있던 2010년 5월 신주인수권부사채(BW) 150억원어치를 발행해 창업상호저축은행(현 스마트저축은행)을 200억원에 사들이는 과정을 문제 삼고 있다. 저축은행법은 차입금으로 저축은행을 인수하는 걸 금지하고 있는데, 박 회장이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박 회장과 부인 한유진(박근혜 후보 조카)씨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고팔아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문 후보가 근무하던 법무법인 부산이 2004년 부산저축은행과 59억원의 법률자문 계약을 맺은 건 2003년 부산저축은행 김양 부회장 등이 문재인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구명 로비를 했기 때문이 아니냐고 주장한다. 또 안철수연구소 창립 초창기 때부터 안 후보와 가깝게 지낸 이 전 대표는 1999년 이 연구소가 BW를 발행하기 위해 이사회를 개최했을 때 파견이사로서 의결권을 행사했기 때문에 헐값 발행 과정을 증언할 수 있다고 본다.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를 따진다는 명분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및 이마트 대표 등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