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경제위기 영향 해치백·3도어가 대세

중앙일보 2012.09.28 00:14 경제 2면 지면보기
모터쇼의 꽃은 단연 컨셉트카다. 당장 양산되는 모델은 아니지만 미래를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27일(한국시간)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 세계 4대 자동차전시회인 파리모터쇼에서는 컨셉트카를 찾아보기 어려웠다. 고꾸라진 유럽 경기에 파리지앵들의 활기 없는 표정, 섭씨 10도 이하로 썰렁해진 날씨까지 겹치면서 예전의 화려했던 파리모터쇼와 거리가 멀었다.


막 오른 파리모터쇼

 대신 유럽인들의 지갑을 당장 열게 할 만큼 실용적인 신차들이 100여 대 이상 선보였다. 이번에 출품된 신차들의 특징은 무엇보다 기존 세단을 해치백 또는 3도어 차량으로 개량했다는 점이다. 특히 유럽의 경제위기를 기회로 삼아보려는 한국 업체들의 발 빠른 공략이 눈에 띄었다. 현대자동차는 유럽 전략 차종인 i30의 3도어 모델을 세계에서 처음 공개했다. 기존 5도어와 왜건 모델에 이어 3도어까지 추가하면서 유럽 시장에서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투싼 ix의 양산형 수소연료전지차 모델도 공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세계 자동차 업계 최초로 울산에 연료전지 차량의 양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기아차는 카렌스 후속 모델인 신형 다목적차량(MPV) RP(프로젝트명)를 처음 선보였다.



 한국GM은 글로벌 GM의 경차·소형차 개발 본부답게 다양한 신차를 선보였다.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쉐보레 트랙스, 새로 디자인된 쉐보레 스파크, 유럽 시장을 위해 개발된 올란도 터보, 크루즈 스테이션 왜건 등이다. 쉐보레 유럽의 수잔 도처티 사장은 “한국GM의 뛰어난 신차 개발, 디자인 역량, 우수한 생산 품질에 힘입어 쉐보레가 유럽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전기차 컨셉트카인 e-XIV를 공개했으며, 렉스턴W와 코란도C 가솔린 모델을 유럽에 출시했다.



 이에 앞선 26일 폴크스바겐그룹의 빈터 콘 회장은 ‘그룹 나이트’ 행사를 열고 내년부터 시판되는 7세대 골프를 소개했다. 콘 회장은 “올해 두 자릿수 성장세를 계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